뉴스 > 연예

유희열, 공연 도중 논란 발언 사과 “무척이나 죄송해지는 밤이다”

기사입력 2015-04-06 09:30

유희열 사과

가수 토이 유희열이 콘서트를 마친 후 감사 인사와 함께 공연 중 논란이 됐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6일 유희열은 자신의 공식홈페이지에 ‘모두 모두 정말 고맙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유희열은 “모두 잘 시간이겠네요. 이제서야 감사의 인사를 남기게 되네요. 덕분에 공연은 무사히 잘 마쳤어요. 저에게는 상상도 못했던 정말 과분한 시간이었어요. 지금도 뭔가 실감이 잘 안나 저도 꿈을 꾼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라며 “처음 공연 준비를 할 때만 해도 이게 과연 가능한 일인가, 주변에 고마운 사람들에게 또 폐만 끼치는 건 아닐까, 노래도 못하고 뭐 하나 내세울게 없는 사람인데 정말 전생에 무슨 좋은 일을 한 건지 이렇게 멋지고 좋은 사람들이 돌아보면 항상 옆에서 힘이 되주네요. 매번 감사하고 미안하고 그래요”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안테나뮤직
↑ 사진=안테나뮤직
특히 “3일 동안 짓궂은 농담에도 웃어주시고 엉성한 무대에도 박수쳐 주시던 모습이 선하네요. 공연장의 불이 켜졌는데도, 마지막 차편을 놓칠 시간인데도 자리를 지키며 끝까지 텅빈 무대를 바라보시던 눈빛들도 선해요. 그리고 아무리 우리끼리의 자리였다고 해도 이번 공연 중에 경솔한 저의 가벼운 행동과 말에 아쉽고 불편해하시는 분들도 계셨을텐데, 무척이나 죄송해지는 밤이기도 합니다. 오랜 시간 아끼고 간직해온 기억들도 한마디의 말로 날려버릴 수도 있다는 사실을 더 깊게 새기며 살아가야겠다는 생각에 부끄럽고 마음이 무거워집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유희열은 지난 2일부터 4

일까지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다 카포’를 개최했다. 하지만 이날 “내가 공연을 할 때 힘을 받을 수 있게 앞자리에 앉아계신 여자분들은 다리를 벌려달라. 다른 뜻이 아니라 마음을 활짝 열고 음악을 들으란 뜻이다”라는 수위 높은 발언을 해 일부 관객들에게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