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우리나라 성인 행복지수, 무려 36%가 ‘행복하지 않다’ 응답

기사입력 2015-04-06 11:10 l 최종수정 2015-04-06 11:34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수영 인턴기자]
우리나라 성인 행복지수가 관심을 끌었다.
3일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조사전문기관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달 서울과 6대 광역시에서 만 20~59세 우리나라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정신건강과 행복 조사’이라는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 조사에서 본인이 행복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36%로 집계됐다.
행복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64%였다.
전체 대상자 중 3분의 1 정도가 우울, 불안, 분노 같은 정서적 문제를 경험했다.
우울증과 불안장애가 의심되는 비율은 각각 28%, 21%였고 분노조절장애가 의심돼 전문가 상담이 필요한 대상자도 11%로 나왔다.
일생 중 한 번 이상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에게 상담이나 치료를 받고 싶은 문제가 있었다는 응답한 비율은 42%에 달했다.
상담 받고 싶은 문제는 우울증이 44%로 가장 높았고 실제 치료를 받은 대상자 중 70%가 증상 호전을 경험했다.
우울증은 연령에 따라 증상에 차이를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20~30대는 일상생활에 흥미 상실, 40대 수면장애·불면증과 이유 없이 우는 현상, 50대는 인지장애가 상대적으로 높게 도출됐다.
중복응답 기준으로 우울증 하면 떠오르는 증상은 기분 저하, 흥미 상실이 각각 83%, 79%로

조사됐다.
집중력 저하, 결정 장애, 건망증 같은 인지 기능 저하로 생각하는 비율은 51.6%였다.
우리나라 성인 전체 응답자의 56%는 스스로 우울증을 의심해 본 경험이 있었다고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우리나라 성인 행복지수, 다들 스트레스가 많은 것 같다” “우리나라 성인 행복지수, 심각하네” “우리나라 성인 행복지수, 우울증이 많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