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채리나 박용근 결혼임박? 과거 발언 화제되며 ‘속도위반 의혹까지’

기사입력 2015-04-11 00:02

채리나 박용근 결혼임박? 과거 발언 때문에 ‘속도위반 의혹 솔솔’

채리나 박용근 결혼설에 속도위반 의혹까지?

채리나 박용근 결혼설에 속도위반 의혹도 고개를 들고 있다.

채리나는 지난해 9월 방송된 한 종편 프로그램에서 “아이는 먼저 가져도 상관없다. 이왕이면 쌍둥이로 낳고 싶다”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채리나는 “쌍둥이를 보면 정말 좋다. 내 척추가 부러져도 상관없다. 쌍둥이를 원한다”고 거침없이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앞서 9일 방송된 SBS 라디오 러브FM ‘헬로우 미스터 록기’의 코너 ‘90년대 빅스타 강제소환쑈’에는 1995년 룰라 멤버로 데뷔해 디바, 걸프렌즈 멤버로 활약한 채리나가 출연했다.

이날 채리나는 “어떤 남자가 이상형이냐?” 는 DJ 홍록기의 질문에 "부모님께 잘하는 남자여야 한다. 물론 나도 상대 부모님께 잘하려고 노력한다"고 답했다.

이어 "얼른 결혼해서 예쁜 아기를 낳고 싶은 마음이 있다. 진지하게 결혼 계획을 갖고 있다"며 "연애할 때 주도권은 내가 잡고 있다. 다행히 아직까지 내 애교가 먹힌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

채리나는 지난해 5월 6살 연하 LG 트윈스 선수 박용근과 열애를 인정했으며, 현재 꾸준한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

누리꾼들은 “채리나 박용근 결혼 임박했나” “채리나 박용근 결혼 전에 속도위반?” “채리나 박용근 결혼 전 혹시 아이가?” “채리나 박용근 결혼하고 싶나 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