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수 사고 ‘236t 중 일부 바다로…’

기사입력 2015-05-31 08:34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민준 인턴기자]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의 탱크에 저장된 오염수를 이송하던 중에 누수 현상이 나타났다.
29일 도쿄전력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8분께 오염수를 이송하던 내압 호스에서 물이 새는 것을 현장 작업자가 발견했다.
도쿄전력은 이달 27일 오전 9시부터 오염수를 호스로 옮기기 시작했고 누수 확인 후 작업을 중단한 29일 오전 10시 26분까지 이송량은 약 236t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일부 오염수가 샜을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은 오염수를 이동시키는 호스에 지름 약 1㎝ 크기의 구멍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도쿄전력은 28일 오전 7시에 누수 현상이 발견된 호스 근처를 지나는 배수로에서 채취한 물을 분석한 결과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상승한 것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런 점에 비춰볼 때 새어 나온 오염수가 이 배수로를 따라 후쿠시마 원전 앞바다에 있는 전용 항만으로 흘러들어 간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일본 정부는 이 항만에 흘러든 오염 물질의 영향이 완전히 통제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에 대해서는 이견이 많은 상태다.
앞서 도쿄전력 측은 전용 항

만과 외부 바다 사이에 설치된 수중 울타리가 오염물질의 이동을 완전히 차단하는 것은 아니며 진흙 등의 이동을 어느 정도 막는 기능을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수 무섭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수라니”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수 바다로 흘러간건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