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송학식품, 대장균 검출된 떡 180억원어치 2년간 불법 유통 `덜미`

기사입력 2015-07-07 10:55 l 최종수정 2015-07-07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송학식품이 대장균이 검출된 떡을 시중에 불법 유통시킨 사실이 드러났다.
6일 인천 중부경찰서는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등으로 송학식품 관계자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6월부터 올 1월까지 전국 대형마트나 재래시장 등지에 대장균과 식중독균이 검출된 떡 등 180억원어치를 불법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또 2013년 1월 조작한 서류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해 해썹(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 인증을 받은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

행 방해)도 받고 있다.
앞서 이 업체는 지방자치단체의 단속에 걸려 대장균 등이 검출된 제품의 회수 명령을 수 차례 받았지만, 포장만 바꾼 채 계속 판매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송학식품은 3년 연속 떡 부문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한 업체로, 연간 매출 규모는 500억원대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윤 대통령 발언 백악관 반응은…고위 당국자 "문제없다"
  • 가양역 실종 남성 추정 하반신 발견…이수정 "범죄 가능성 완전 배제 어려워”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굿모닝월드] 미완성 아파트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