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교익 “보양식과 정력 관계?…전혀 관계 업어”

기사입력 2015-07-09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황교익, 보양식과 정력 관계? “멧돼지, 자라…전혀 관계 업어”

황교익 황교익 황교익

황교익, 어디 까지 먹어봤나?

황교익, 보양식과 정력 관계? “멧돼지, 자라…전혀 관계 업어”

황교익이 보양식과 정력의 상관관계는 전혀 없다는 견해를 고수했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음식 토크쇼 '수요미식회' 24회 복달임(복날의 더위를 물리치기 위해 고기로 국을 끓여 먹는 것) 편에는 배우 임원희와 김동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교익은 강용석이 "보양식 먹는다고 힘이 불끈불끈 나는 건 아니잖냐"라고 말하자 "나는 정력에 좋다는 웬만한 건 다 먹어봤다"고 고백했다.

이에 황교익에게 시선이 쏠렸고, 그는 "정력에 좋다고 해서 먹은 게 아니라 직업상 어쩔 수 없이 먹은 거다"라고 변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교익은 이어 "멧돼지, 자라 등등을 다 먹어봤는데 정력하고 아무 관계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자 강용석은 "나도 말벌, 멧돼지, 사슴 온갖 희한한 거 다 먹어봤다. 심지어 그걸 하루에 다 먹어봤는데 그날도 그냥 밥 먹고 잔 날과 똑같더라"라고 동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서울 용산구 원효로1동 강원정(삼계탕), 서울 영등

포구 신길동 호수삼계탕(들깨삼계탕), 서울 중구 저동 평래옥(초계탕)이 '문 닫기 전에 꼭 가야 할 식당'으로 꼽혔다.

'수요미식회'는 다양한 음식을 주제로 토크를 벌이는 프로그램으로 방송인 전현무, 개그맨 신동엽, 가수 이현우, 변호사 강용석, 요리연구가 홍신애,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출연하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우루과이전 죽도록 뛴 가나 왜?...대통령도 '12년 벼른 복수'
  • '서해 피격' 서훈, 새벽에 구속영장 발부…"증거 인멸 염려"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군산 '관리도' 남쪽 해상서 부선 침몰…인명 피해는 없어
  • 美,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