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장소연 “4개 국어 능통, 남자친구가 중국인이었는데…”

기사입력 2015-07-09 12: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배우 장소연이 4개 국어를 능숙하게 할 수 있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8일 방송된 MBC 예능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서는 ‘신 스틸러’ 특집으로 배우 박효주 장소연 하재숙 이미도가 출연했다.
이날 장소연은 “캐나다에서 코리안 커뮤니티 방송 리포터를 했다”며 즉석에서 직접 시범을 보였다. 이어 일본어, 중국어,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모습을 보여 놀

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MC들이 “언어를 잘 하는 이유가 연애 때문이냐”고 묻자 장소연은 “사실 중국인 남자친구가 있었는데 영국에서 살았던 사람이라 중국어를 잘 못해 일본어로 대화했다”고 답했다.
앞서 장소연은 SBS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한국어와 일본어를 섞어 사용해 화제를 모았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안철수, 한동훈 차출론에 "경험 쌓아야…정치 쉽지 않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김민재, 구자철에게 "냉정하게 얘기해 달라" 자책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