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내 사위의 여자, 서하준 사이에 두고 신경전 시작됐다! "여기 오면 힘들어 지는거 몰라?"

기사입력 2016-02-10 09: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 사위의 여자, 서하준 사이에 두고 신경전 시작됐다! "여기 오면 힘들어 지는거 몰라?"

내 사위의 여자/사진=SBS
↑ 내 사위의 여자/사진=SBS


'내 사위의 여자'에서 양진성과 윤지유가 서하준을 사이에 두고 신경전을 펼쳤습니다.

지난 9일 오전 방송된 SBS 아침 드라마 ‘내 사위의 여자’(연출 안길호 극본 안서정) 27회에는 박수경(양진성)과 이가은(윤지유)가 김현태(서하준)를 사이에 두고 신경전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가은은 물류부로 발령이 나 야근을 하는 현태를 찾아갔다. 하지만 현태는 가은에게 돌아가라고 말을 했습니다. 하지만 가은은 수경이 현태의 상대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현태는 그런 가은에게 오지 말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때마침 수경은 현태를 찾아왔다가 가은의 이야기를 들었다. 가은은

수경의 모습을 보고 "여기 오면 현태 오빠가 힘들어지는 걸 모르냐"고 말했습니다.

한편 '내 사위의 여자'는 아들같이 여긴 사위를 우여곡절 끝에 장가보낸 장모와 그 남자와 결혼을 하게 된 여자의 슬픈 운명으로 인해 벌어지는 갈등과 증오, 화해와 사랑의 과정을 그린 드라마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시멘트 안 와요"…화물연대 파업에 건설현장 '셧다운' 위기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김기현, 화물연대 파업에 "민노총 해체해 세상 살리자"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카타르] 기뻐서 그만...케이로스 감독 목 조른 아즈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