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스터’, 엄지원·오달수·진경까지 주요 캐스팅 확정

기사입력 2016-02-15 13: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최윤나 기자] 영화 ‘마스터’가 엄지원, 오달수, 진경까지 주요 캐스팅을 확정했다.

15일 오전 제작사 영화사 집은 강동원, 이병헌, 김우빈까지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마스터’가 엄지원, 오달수, 진경까지 주요 캐스팅을 마치고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돌입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사진=영화사 집 제공
↑ 사진=영화사 집 제공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김재명 역에 강동원,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을 벌이는 원네트워크 진회장 역에 이병헌, 그리고 진회장의 브레인 박장군 역에 김우빈이 캐스팅되어 폭발적 관심을 모은 ‘마스터’가 엄지원, 오달수, 진경까지 연기파 대세 배우들의 캐스팅을 완료하여 기대를 더욱 증폭시킨다.

‘소원’ ‘더 폰’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변치 않는 매력과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엄지원은 김재명 팀장이 이끄는 지능범죄수사대 소속의 신젬마 경위 역으로 출연한다. 저돌적이고 과감한 행동력으로 작전을 수행하는 신젬마를 통해 엄지원은 기존의 여성스러운 이미지와는 상반된 유쾌하면서도 한층 강해진 매력을 발산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지난 해 여름 ‘베테랑’과 ‘암살’로 쌍 천만의 진기록을 세운 오달수, 진경이 ‘마스터’로 다시 한 번 조우한다. 설명이 필요 없는 독보적 매력의 ‘천만 요정’ 오달수는 검사 출신의 엘리트 변호사 황명준 역을 맡아, 특유의 소시민적 이미지를 벗은 새로운 모습을 기대하게 한다. ‘베테랑’과 ‘암살’에서의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진경은 원네트워크의 홍보 이사 김엄마 역을 맡아, 비밀스런 매력과 섹시한 카리스마를 보여줄 것이다.

강동원, 이병헌, 김우빈, 그리고 엄지원, 오달수, 진경까지 각기 다른 개성과 연기력을 갖춘 최고 배우들의 결합, 그리고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높이는 ‘마스터’. 희대의 사기 사건을 둘러싼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와 서로를 속고 속이는 매력 넘치는 캐릭터들의 활약으로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마스터’는 현재 촬영 준비 중이며 4월 초 크랭크 인 예정이다.

최윤나 기자 refuge_cosmo@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뉴욕증시, 물가지표 둔화 속에 잠시 주춤…나스닥 0.13%↑
  • 오늘의 날씨, 강추위 계속…서울 최저 -7도
  • 일본, 스페인 꺾고 조 1위로 16강 진출…"아시아 최초 2회 연속"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