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류준열, 일베 논란에 해명 "부끄러울 일 하지 않았다"

기사입력 2016-02-24 21:23 l 최종수정 2016-02-25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류준열, 일베 논란에 해명 "부끄러울 일 하지 않았다"

류준열 일베 논란/사진=류준열SNS
↑ 류준열 일베 논란/사진=류준열SNS


배우 류준열이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유저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류준열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가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류준열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24일 '일베' 논란이 일자 "류준열은 일베와 무관함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립니다."라며 회사 측에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법적 대응을 위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허위사실 유포, 모욕,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내용을 발견 할 경우 아래 메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라며 회사 메일을 함께 기재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류준열은 과거 인스타그램에 절벽에 매달린 듯한 사진과 함께 "엄마 두부 심부름 가는 길"이라는 글을 적었고, 이는 일베에서 사용되는 故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글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일베 유저'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류준열은 해당 논란 당시 영화 '글로리데이' 제작보고회에 참석 중이었으나, 해당 스케줄이 끝난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당시 저의 지인이 등반을 하는 사진에 <출근하러 가는 길>이라고 적은 내용을 재밌게 보았습니다. 저도 사진을 많이 찍었고 그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지인의 표현을 빌려 글을 썼습니다."라며 해당 사진과 글에 대한 해명을 전했습니다.

그는 "저는 어머니의 두부와 콩나물 심부름을 가끔 했던 아들이었고 두부라는 것은 심부름의 내용의 일부였습니다. 저는 일베가 아닙니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모르겠지만 제가 일베가 아님에도 상처를 받고 있을 많은 팬들이 걱정 되고 또한 제가 존경하는 분이 저의 일베 해명 기사에 언급 되는 것도 속상합니다."라며 "그래도 공인이기 때문에 제가 해명해야 할 부분은 책임을 지고 답을 드려야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 했습니다. 저는 일베가 결코 아니고 일베 언어를 사용한 적이 없습니다."는 말로 '일베 유저'가 아님을 여러 차례 강조했습니다.

이어 "팬 여러분께 저를 좋아해주시는 마음이 부끄러울 일을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임을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라며 " 항상 사랑하고 많은 분들에게 위로가 되는 좋은 배우로 활동 하겠습니다."라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 다음은 류준열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입장입니다.

안녕하세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입니다.

금일 오전부터 수많은 메일을 받았습니다. 관련하여, 저희의 입장은 분명합니다.
배우 류준열은 일베 유저가 아니며 일베와 무관함을 분명히 말씀 드립니다.

첫째로 한 BJ의 SNS에 류준열 배우가 <팬입니다>라고 댓글을 달았고 일부에서는 그 BJ가 일베 회원으로 류준열 또한 일베와 관련 있다고 주장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 배우가 당시 영화 <소셜포비아>의 캐릭터를 참고 하기 위해 해당 BJ의 게임 영상을 보았고 '잘 보았습니다'라는 의미로 '팬 입니다'라는 댓글을 올렸던 것은 사실이나 그 당시 무대인사에서도 "저는 일베와 관련이 없습니다."라고 밝힌 바 있으며 해당 댓글을 달았던 BJ의 SNS 내용도 일베와는 무관한 내용이었습니다.

둘째로 배우 류준열이 SNS에 사용한 '절벽'과 '두부'가 일베의 언어를 상징 하므로 류준열이 일베다라는 주장이었습니다.
:류준열의 SNS를 살펴보시면 알겠지만 이 포스트 또한 다른 글들과 마찬가지로 사진을 설명하는 여러 글 중 하나였을 뿐이며 일베와 연관 시키는 것은 억지 주장 입니다.

이는 '류준열이 일베를 했으면 한다'는 결과를 정해 놓고 다양한 가설을 제기 하며 끼워 넣기 식의 공격을 하는 악의적인 안티 행동이며 표현의 자유를 벗어난 허위 사실 입니다. 진실과 사실은 류준열이 일베 회원이 아니며 그런 사상을 가져본 적도 결코 없다는 것입니다.

최근 배우 류준열에 대한 사랑이 많은 만큼, 그릇된 관심도 커져가고 있습니다.
물론 배우를 향한 다양한 의견은 자유로운 표현으로 받아들여야 하나, 악의적인 의도를 가지고 배우의 발언을 조작하거나 특정 이슈에 끼워 맞춰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에 해당함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이러한 몰아가기 식의 여론몰이로 진실을 왜곡하고, 배우를 비롯한 여러 사람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이버 범죄에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경찰에 신고하여 최초 유포자를 수색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또한 사실에 근거 하지 않은 일부 ‘추측성 보도’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합니다.

류준열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배우로서 앞으로 말과 행동에 주의 하여 그 책임을 다할 것입니다. 팬 여

러분 또한 흑백논리와 사실과 다른 억지 주장에 동조 하지 마시고 사이버 범죄에 해당하는 내용을 발견할 시 로 제보해주시기 바랍니다.
(* 아울러 캡쳐를 보내주실 때엔, 꼭 원 글의 주소(링크)를 포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