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오대생’ 박나래, 키 컸다.."그러나 비만 위험”

기사입력 2016-05-07 2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의 키가 컸다. 그러나 그는 비만 위험 진단을 받아 웃다가 울었다.
7일 방송된 채널A ‘오늘부터 대학생’에서는 신체검사를 받는 체육교육과(박나래·장도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나래는 키와 몸무게를 재는 데 앞서 화장실을 가고, 옷을 벗는 등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박나래는 키 측정 결과, 149.1cm라는 이야기에 “자랐다”며 좋아했다. 그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제가 어디가면 148.9cm라고 하는데 보시지 않았냐. 0.2cm 자랐다"고 흐뭇해 했다.
그는 "요즘 종아리 뒤가 뻐근하더라”면서 “이게 성장통인 것 같다. 50대에 160cm 되는 것 아닌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장도연은 예상보다 줄어든 키에 놀랐다. 장도연의 키는 173cm였고, 몸무게는 56.4kg. 장도연은 몸무게에 불만을 품으며 “매일 술 먹어서 그렇다. ‘오늘부터 대학생’ 촬영하고 집에가면 캔 맥주 먹었다. 젊은 애들이랑 하려니 몸도 아프고 그랬다”고 푸념했다.
하지만 신체검사를 마친 박나래에게 교수는 “몸무게가 55.7kg다. 정상범주이긴 한데 체지방 수치가 29.1%로 비만의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교수는 “나래바를 중단해야 할 이유가 있다. 복부지방이 0.88%다. 운동과 식이조절을 해야겠고, 술도 적당히 해야한다”고 경고했다.
이 교수는 “근육량은 체중에 비해 엄청나게 많은 상태

지만, 지방도 많다는 게 문제다. 장도연과 키 차이는 많은데 체중은 1kg밖에 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오늘부터 대학생'은 대학 생활을 마음껏 즐기지 못한 연예인들이 학교에 재입학, 20대를 추억하며 캠퍼스를 누비는 리얼 예능 프로그램이다. 방송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in999@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 불필요"…문 전 대통령은 동분서주 했는데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