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기두, 허정민에 “집에 혀를 두고 간 거냐” 돌직구

기사입력 2016-09-02 12:35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슈팀] 배우 김기두가 절친 허정민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김기두

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허정민, 집에 혀를 두고 간 거냐"라며 "나 털듯이 그놈의 세치 혀를 털었어야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그는 "내가 다음에 예능에 나가면 보여주겠다"라며 "이 얼음 인간아"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기두와 허정민은 드라마 '또 오해영'에 함께 출연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