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온유 "`태후` 첫 회 통편집…감독님이 미안하다고"

기사입력 2016-11-28 1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샤이니 온유가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얽힌 웃픈 일화를 공개했다.
온유는 오는 29일 오후 방송될 KBS 2TV '1대 100'에서 1인으로 출연, 5000만 원의 상금을 두고 100인과 경쟁한다.
그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인기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언급하며 "첫 회에서 연기하는 장면이 통으로 편집됐다. 원래 첫 회에 두 신 있었는데, 내 분량이 다 빠졌다"고 고백했다.
이어 "스태프, 연기자가 모두 모여 첫 회를

같이 시청했는데, 감독님이 내 분량이 다 빠졌다고 미안하다고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중에는 '온유 씨의 장면이 최고의 시청률을 찍었다'라는 말에 기뻤다. 시청률이 잘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도 했고, 감독님이 내가 한 번 터뜨릴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것 같다"고 전했다.
온유의 방송 분은 오는 29일 전파를 탄다.

kiki202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완충구역에 방사포 포격 "대응경고 목적"…9.19 군사합의 또 위반
  • 이재명 "윤석열 정부, 야당 파괴 몰두"…취임 100일 기자회견은 생략
  • 공무원노조, 이상민 고발…행안부 "투표 공무원 징계 요구"
  • "실내 마스크, 시민 자율로" 대전 이어 충남도 동참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