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약속 지킨 송혜교, 초상권 반환 소송 배당금 전액 기부

기사입력 2016-12-29 15:24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송혜교가 초상권 반환 소송 배당금 전액을 기부했다. 앞서 한 기부 약속을 스스로 지켜낸 것.
아름다운재단은 29일 "송혜교가 28일 아름다운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기부금은 디자인 전문가를 꿈꾸는 저소득 학생들을 위한 교육 지원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올해 4월 송혜교는 주얼리 업체의 초상권 무단 사용에 대한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 소송에 앞서 배상금 전액을 신진 디자이너의 창작 활동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법원의 조정에 따른 배상금 전액을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하며 그 약속을 실천했다.
송혜교는 “대한민국의 또 다른 힘은 문화이다”며 “기부금이 예비 신진 디자이너를 꿈꾸는 학생들을 위한 창작 활동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응원 메시지를 함께 전했다.
송혜교는 연예계 대표 나눔 배우로 손꼽힌다. 하얼빈 안중근 기념관, LA 도산 안창호 하우스 등 전 세계 대한민국 역사 유적지의 한글 안내서 제작 후원, 두산희망학교 건립 기부, 청소년을 위한 영화티켓 기부, 유기견 보호 활동 등 꾸준한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아름다운재단 김성식 특화나눔팀장은 “기부금은 디자인 전문가를 꿈꾸는 저소득 학생들을 위한

교육 지원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고 설명하며 “금번 기부가 열악한 환경에서도 꿈을 찾아 나아가는 많은 학생들을 응원하고,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름다운재단은 교육비 지원, 진로탐색, 문화체험, 특기적성활동, 여행 및 사회참여 등 다양한 분야의 아동·청소년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shinye@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