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악녀’ 김옥빈 “‘박쥐’ 이후 2번째 칸行, 이렇게 오래걸릴 줄 몰랐다”

기사입력 2017-05-11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옥빈, 2번째 칸영화제 초청 사진=옥영화 기자
↑ 김옥빈, 2번째 칸영화제 초청 사진=옥영화 기자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김옥빈과 신하균이 2번째로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소감을 전했다.

11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진행된 영화 ‘악녀’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김옥빈, 신하균, 성준, 김서형 등이 참석했다.

김옥빈과 신하균은 2009년 ‘박쥐’ 이후로 2번째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김옥빈은 “‘박쥐’때는 22살이었다. 어려서 칸이 크고 대단한 영화제인지 모르고, 자주 올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 그후 8년이 지났는데 이렇게 오랜 시간이 걸릴 줄 몰랐다. 너무 놀랐고, 이번에 칸에 가게되면 4박5일 일정동안 잠을 자지 않을 생각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앞서 다리부상으로 인해 칸 영화제 불참소식을 전한 신하균은 “병원에 있을 때 소식을 전해들었다. 영화가 전 세계에 소개된다는게 너무 기분좋다”고 밝혔다.

‘악녀’는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김옥빈 분)가 그녀를 둘러싼 비밀과 음모를 깨닫고 복수에 나서는 강렬한 액션 영화다. 오는 6월 초 개봉.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허리케인 '이언' 최고등급 육박…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