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펜타곤 후이 "타이틀곡 위해 7곡 작업…노력한 만큼 자신 있다"

기사입력 2017-11-22 17:01 l 최종수정 2017-11-22 17:04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그룹 펜타곤 후이가 새 앨범을 위해 노력을 쏟았다고 했다.
펜타곤(진호 후이 홍석 이던 신원 여원 옌안 유토 키노 우석) 다섯 번째 미니앨범 'DEMO_02' 쇼케이스가 22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렸다.
키노는 이날 "곡이 나온 뒤 안무를 고민하다가 최종적으로 제이블랙 형에게 맡기자는 결정이 났다. 멤버들이 안무에 의견을 내고, 제이블랙 형과 소통하면서 참여했다"고 말했다.
후이는 새 앨범 목표에 대해 "음악방송 1위 후보에 오르면 정말 감사할 듯하다. 목표를 이룬다면 팬클럽과 함께 봉사활동을 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그는 "이번에 최선을 다했고, 욕심이 났다. 타이틀곡을 만들기 위해 7곡을 썼다. 그 중에서 골라서 가장 좋은 노래를 타이틀곡으로 냈다. 그만큼 자신있다"고 강조했다.
'DEMO_02'는 타

이틀곡 '러너웨이(RUNAWAY)'를 비롯해 '머물러줘' '올라이트(All Right)' 등 5곡이 수록됐다. '러너웨이'는 방황하는 청춘의 아픔을 담았던 '라이크 디스(Like This)'에 이어 불안한 미래에도 포기하지 않고 새로운 출발을 준비하는 희망을 담은 노래다.
in999@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