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지원 “별명? 걱정인형…늘 고민이 많은 편”(화보)

기사입력 2018-01-22 2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지원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 김지원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MBN스타 신미래 기자] 배우 김지원이 ‘걱정 인형’이라는 별명을 언급했다.

오는 2월 8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서 괴력을 지닌 신비로운 여인 월영 역을 맡은 김지원의 화보가 코스모폴리탄 2018년 2월호에 공개됐다.

쌀쌀한 날씨에 진행된 화보 촬영장에서 김지원은 ‘조선명탐정’에 출연하면서 “어떤 작품에 들어가든 늘 고민이 많은 편이라 주변에서 ‘걱정인형’이라고 말할 정도예요. 이 작품도 마찬가지였는데, 오달수, 김명민 선배님들과 함께라서 걱정을 덜었죠”라고 밝혔다.

드라마 ‘쌈, 마이웨이’이후 사극을 찍고 싶다고 밝혔던 김지원은 이번 작품으로 첫 사극에 도전했다. 사극의 매력으로 그녀는 “사극에서는 현대극에서 볼 수 없는 은유, 비유, 시적인 표현이 많아서 좋아요. 또 그 시대에서만 보여줄 수 있는 감정도 많고요. ‘조선명탐정’은 사극이지만 현대극에서 느낄 수 있는 재미요소가 있어서 다양한 경험을 해볼 수 있는 작품이었어요”라고 말했다.

또한

좀처럼 SNS를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 “일과 사생활을 분리하는 편이에요. 제가 드라마에 나올 때 사람들이 그 인물에만 집중했으면 좋겠어요”라며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김지원은 자신의 이름보다 극중 캐릭터의 인물로 불리는 것이 기분이 좋다며, 지금까지 연기했던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준석 측근 김철근 "윤리위 재심 각하? 유윤무죄 무윤유죄"
  • 김동연 경기지사 "윤 대통령, 이태원 참사 진정성 가지고 사과해야"
  • 화물연대 파업, '강대강' 대치…전국 곳곳 물류 차질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