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더’ 이보영·허율, 뒤 바짝 추격…극악무도 눈빛

기사입력 2018-02-15 1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더’ 사진=‘마더’ 캡처
↑ ‘마더’ 사진=‘마더’ 캡처
‘마더’ 손석구가 먹이를 찾아 헤매듯 이보영-허율 모녀의 뒤를 쫓는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섬세한 영상미와 영화 같은 촘촘한 대본, 주연부터 단역까지 빈틈 없는 배우들의 열연 등 웰메이드 드라마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 제작 스튜디오드래곤)가 언론과 평단,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으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설악(손석구 분)이 지금까지 만나온 수많은 어린 아이들에게 해를 가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선사했다. 특히 지난 7화에서는 설악이 수진(이보영 분)의 과거를 추적해 수진-혜나(허율 분) 모녀에게 닥칠 위험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한층 높였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손석구가 자신의 정체를 감추려는 듯 모자를 푹 눌러쓴 채 한 곳만을 뚫어지게 바라보고 있어 시선을 끈다. 특히 손석구는 먹이를 기다리는 듯 날카롭고 잔인한 눈빛으로 간담을 서늘케 하며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또 다른 스틸 속 손석구는 이보영-허율의 발자취를 추적하는 모습이 담겨 있어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손석구는 랜턴을 이리저리 비춰보며 이보영-허율이 예수정(글라라 역)과 따스한 행복의 시간을 가졌던 정애원을 샅샅이 살펴보는 중. 이에 이보영-허율 모녀의 뒤를 쫓아 턱 끝까지 추격해 온 손석구가 이들을 찾아낼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더불어 손석구가 이보영-허율 모녀에게 어떤 위협을 가하게 될지 두 모녀에 걱정이 모아진다.

이에 ‘마더’ 제작진은 “오늘(15일) 방송될 8화에서는 수진의 정보를 모두 수집한 잔인 무도한 설악의 추격이 수진-혜나의 턱밑까지 닿아 긴장감을 폭발시킬 예정이다”라며 “수진-혜나 모녀의 정체가 탄로날 위기에 처하며 휘몰아치는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니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마더'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가슴 시린 모녀 로맨스.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tvN 방송.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송된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부천 물류센터발 수도권 확진자 폭증 "이태원발 아닐 수도"
  • 정의연, 18년 기부금 피해자 지원 고작 3%
  • 트럼프 "홍콩 관련 초강력 대중 제재 발표"
  • 소형보트로 350km 서해 횡단 밀입국
  • [단독] 금목걸이 훔치려다 시민에 잡힌 중학생
  • 대구 고3 확진돼 6개교 등교 중지…50여 명 접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