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배틀트립’ 최정원·김지훈, ‘샌프란시스코 여행 교과서’급 여행 설계

기사입력 2018-02-16 08: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틀트립’에 최정원-김지훈이 출연, 샌프란시스코 완전 정복에 나선다.
오는 17일 토요일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중계로 2시간 늦은 밤 11시 20분에 방송되는 KBS2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에서는 최정원-김지훈과 걸스데이 유라-민아가 ‘미 서부 투어’를 주제로 캘리포니아 여행 배틀을 펼친다. 두 팀은 각각 캘리포니아 북부인 샌프란시스코와 캘리포니아 남부인 LA로 떠날 예정.
이번 주 방송되는 ‘미 서부 투어’의 첫 번째 여행 설계자로는 최정원-김지훈이 나선다. 두 사람은 동갑내기 닭띠 절친으로 ‘북 캘리 꼬꼬 투어’란 투어명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해 근교까지 아우르는 여행 설계를 펼친다. 샌프란시스코는 미국인들이 가장 살고 싶은 도시 1위로 손꼽히는 도시로 샌프란시스코 근교 역시 한 폭의 그림 같은 절경을 자랑한다고 해 금주 방송에 관심이 더욱 쏠린다.
공개된 스틸 속 최정원-김지훈은 샌프란시스코 근교에 위치한 ‘요세미티 국립 공원’의 거대한 암벽을 배경으로 점프하고 있는 모습. 두 사람 모두 두 팔을 활짝 벌리며 있는 힘껏 뛰어 오르고 있다. 특히 최정원-김지훈의 아이같이 해맑은 표정에서 여행의 신남이 고스란히 느껴져 보는 이들까지 당장 샌프란시스코로 떠나고 싶게끔 만든다.
이날 최정원이 샌프란시스코 여행을 설계한 가운데 최정원-김지훈은 영화 ‘인사이드 아웃’의 배경이 된 ‘롬바드 스트리트’를 향한다. 이곳에서 김지훈이 “이건 진짜 꼭 해 봐야 한다”며 엄지를 치켜 세워 극찬할 만큼 스릴 넘치는 여행을 펼쳤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김지훈은 샌프란시스코 근교 여행으로 ‘나파밸리’와 ‘요세미티 국립 공원’ 코스를 설계했다. ‘나파밸리’는 와인의 성지라 불리는 만큼 어마어마한 규모의 포도밭과 다양한 와인이 보관되어 있는 와이너리까지 갖춘 곳. 이어 찾아간 ‘요세미티 국립 공원’은 미국 3대 국립 공원 중 하나. 최정원-김지훈은 물론, 스튜디오 역시 VCR로 지켜 보는 것만으로도 두 곳의 매력에 흠뻑 취했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 외에도 최정원-김지훈은 ‘샌프란시스코 여행의 교과서’라 여겨질 정도

로 샌프란시스코를 중심으로 주변 곳곳의 숨은 명소까지 찾아간다. 특히 두 사람이 “우린 이길 수 밖에 없다. 지면 바보다”라 했을 정도로 여행 설계에 강한 자부심을 보였다고 해 이들이 보여 줄 ‘북 캘리 꼬꼬 투어’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알찬 여행 설계 예능프로그램 KBS2 ‘배틀트립’은 17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선진국 클럽' G7…G20과 차이는?
  • "KBS 女화장실 몰카 용의자 개그맨 박대승"
  • [단독]쿠팡, 자가격리자에 '출근자 모집' 문자
  • 한국 조선3사 카타르서 100척 수주 대박
  • [단독] 횡단보도 건너던 보행자, 오토바이에 사망
  • 미국 주방위군 LA 한인타운에 병력 전격 투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