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주말드라마 ‘황금빛내인생’ 천호진, 위암 말기에도 가족 생각뿐 “미안하다”

기사입력 2018-03-03 2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황금빛 내 인생’ 천호진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 ‘황금빛 내 인생’ 천호진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황금빛 내 인생’ 가족들이 위암 말기인 천호진의 상태를 알게 됐다.

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가족들이 서태수(천호진 분)의 병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태수는 가족들과 새 사업을 구상하던 중 고통을 느끼고 밖으로 뛰쳐나갔다. 밖으로 나간 서태수에 양미정(김혜옥 분)이 쫓아나갔고, 쓰러져 있는 서태수를 발견했다.

이어 양미정은 “여보 당신 왜이래? 왜 담즙을 토해내”라며 오열했고, 뒤 따라 나온 서지호(신현수 분)도 아빠의 상태에 눈물을 흘린다.

서태수는 건강 악화에도 자식 걱정뿐이었다. 그는

“지안이한테 말하지 마. 지안이 유학 보내야 해. 나 아픈 거 알면 안 가려고 할 거 아니야”라면서 “미안하다”라며 자식들에게 아픈 모습을 보여준 것에 미안하다고 말했다.

서태수의 부탁에도 서지호는 서지안(신혜선 분)에게 서태수가 위암 말기라는 소식을 전했고, 가족들은 모두 큰 충격을 받았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3중 추돌사고 내고 운전자 행방 묘연…가양대교서 실종의심 신고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이재명 "외교 참사 책임 묻겠다"…대통령 4년 중임제 개헌
  •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인정…죗값 받겠다"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