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금빛 내 인생`천호진 "나 억울한 거 하나도 없어"…마음 정리 끝냈다

기사입력 2018-03-04 2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준혁 객원기자]
천호진이 그 동안의 심경을 가족들에게 고백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서태수(천호진 분)가 위암 말기임을 알고 괴로워하는 서지안(신혜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지호(신현수 분)에게 전화를 받은 서지안은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으로 "나한테 장난하지마. 죽는다"라고 했다. 서지호가 "아빠가 이미 병원까지 갔다왔대"라고 말하자, 서태수가 유학을 재촉했던 것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서태수는 "지난 번에 이미 마음 정리 끝냈다"며 자신은 이미 마음의 정리가 끝났다고 말했다. 서지태(이태성 분)는 치료 방법을 알아보자고 했지만 서태수는 "수술 확률 10프로도 안돼. 그 시간 병원에서 보내고 싶지 않아"라며 단호하게 거절했다. 하지만 서지태와 서지호도 "이대로 아버지 못 보낸다"고 말했다.
그러자 서태수는 살짝 웃으며 "이 녀석들아. 나 억울한 거 하나도 없어. 니들이 다 풀

어줬잖아"라고 했다. 과거 상상암을 진단 받았을 때 가족들이 자신을 신경써줬던 것이 너무 좋았고, 오진이었음을 전해 들었을 때 기뻤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서태수는 서지태에게 "수아(박주희 분)한테는 나 아픈 거 알게 하지 말라"고 당부했고, 정성에 가겠다고 선언했다. 이후 이수아가 집에 돌아오자 서지태는 서태수가 아픈 것에 대해서 얘기하지 않았다.


화제 뉴스
  • 임진강 폭우에 군남댐 수문 전부 개방…주민들 긴급 대피
  • 가평에서 토사에 펜션 완파…3명 숨진 채 발견
  • '성추행 의혹 외교관' 귀국 인사조치…언론플레이엔 '유감' 표명
  • 홍천 캠핑 확진자, 선릉역 커피전문점에 30분 머물러…"연쇄 감염 확인 중"
  • 서울 16개 하천 출입통제…홍제천·불광천 한때 범람 위험 '대피경보'
  • 윤석열 침묵 깨고 직접 쓴 인사말 보니…각종 논란 입장 담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