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한재영, 모텔로 끌고 간 선배…‘미투’ 화제의 키워드 등극

기사입력 2018-03-05 0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재영 사진=샘컴퍼니 제공
↑ 한재영 사진=샘컴퍼니 제공
성추행 의혹 배우 한재영이 논란이 되고 있다.

4일 오후 연극배우 A씨는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극단신화 대표이자 연출 김영수와 배우 한재영을 고발하고 싶다"는 제목으로 글을 남겼다. 이어 A씨는 "내가 한재영을 거부하고는 극단으로 갔는데 따라와서 나를 성추행했다. 내가 끝까지 거부하자 나갔다"고 충격적인 이야기를 폭로했다.

앞서 미투 운동으로 조민기, 조재현, 오달수 등이 지목된 가운데 또 다시 터진 한재영을 향한 미투 폭로글에 대중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다음소프트와 함께 지난 한 주 간(2월 23일 ~ 3월 1일) 트위터상에서 이슈가 된 주요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성범죄의 심각성을 알리는 사회운동 ‘미투’가 최고의 화제 키워드로 등극했다.

미투운동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나도 당했다”는 의미의 해시태그

소셜메트릭스를 통해 ‘미투’의 연관어를 분석한 결과 ‘폭로’, ‘피해자들’이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검찰에 이어 출판, 연극, 영화 등 각계에서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피해자들의 피해 사례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트위터에서는 이들의 용기있는 고백을 지지함과 동시에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미투운동에 대한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시사평론가 김어준도 연관어로 언급됐다. 김어준은 지난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방송을 통해 “미투 운동을 공작에 이용하려고 하는 자들이 있다”는 내용의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트위터에서는 김어준의 발언을 두고 미투운동의 본질을 흐리는 정치적인 해석이라며 비판하는 의견이 증가하고 있다.

미투 운동을 통해 밝혀지는 가해자들이 배우, 교수라는 점도 주목받고 있다. 특히 배우와 교수를 병행하고 있던 조재현, 조민기, 김태훈 등은 자신이 가르치는 학생들에게 연기를 지도한다는 명목으로 성추행을 범하며 더 큰 논란을 일으켰다. 이외에도 배우 오달수, 최일화를 비롯해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교수인 만화가 박재동의 성추행 사실이 밝혀지며 질타를 받고 있다. 트위터에서는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보낸 메시지 캡쳐 화면과 성추행 발언들이 확산되며 큰 충격을 던지고 있다.

미투 운동과 관련해 유엔에서 우리 정부의 소극적인 대응을 지적한 사실도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2일 열린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에서는 최근 확산 중인 미투

운동에 대한 한국 정부 차원의 대책을 점검 대상으로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를 대표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과 고용노동부, 법무부 관계자들은 원론적인 답변으로 일관하며 위원회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트위터에서는 관련 보도를 리트윗하며 구조적인 대책의 필요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전 애인 납치한 뒤 차에 불지른 50대…야산서 숨진 채 발견
  • 북한에 시간당 40㎜ 넘는 폭우 쏟아져…피해 상황은?
  • 미투젠 공모가 2만7천 원 확정
  •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다시 300명대로 증가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