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90th 아카데미 시상식]개리 올드먼, ‘다키스트 아워’로 생애 첫 남우주연상

기사입력 2018-03-05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세계적인 배우 개리 올드먼(60·Gary Oldman)이 드디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손에 넣었다.
5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90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린 가운데 올드먼은 생애 첫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품에 안았다.
대니얼 데이 루이스('팬텀 스레드'), 티모시 찰라멧('콜 미 바이 유어 네임'), 대니얼 칼루야('겟 아웃'), 덴절 워싱턴('이너 시티')이 함께 경합을 펼쳤으나, 결국 주인공은 올드먼이었다.
올드먼에게 오스카 영광을 가져다준 작품은 조 라이트 감독의 '다키스트 아워'다. 영화는 1940년 5월 나치가 유럽 대륙을 장악하고 영국 본토 입성을 눈앞에 둔 위기 상황에서 총리 자리에 오른 정치인 윈스턴 처칠의 이야기를 그린다.
명품 연기에도 불구하고, 유난히 상복 없는 배우였던 그는 36년 연기 인생에서 올해와 2012년('팅커 테일러 솔져 스파이' 남우주연상) 단 두 번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로 이름을 올릴 뿐이었다. 만개한 그의 연기력에 이번엔 오스카가 제대로 그의 손을 들어줬다. 황금빛 배우 인생 2막은 지금부터다.
한편, ‘오스카상’이라고도 불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

카데미협회(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 Sciences)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 시상식으로 1929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90회를 맞았다. 코미디언 지미 키멜이 사회를 맡은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OCN과 채널 CGV에서 생중계 됐다.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81살 노부 때려 숨지게 한 50대 딸 징역 20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폭우로 붕괴된 폐광산서 중금속 오염 침출수 흘러…전국 5천 곳 방치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