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이슈] “밥만 먹은 사이”…장예원·윤성빈, 목겸담 무색하게 한 빠른 열애 부인(종합)

기사입력 2018-03-05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열애설 부인한 장예원, 윤성빈 사진=MK스포츠 DB
↑ 열애설 부인한 장예원, 윤성빈 사진=MK스포츠 DB
[MBN스타 신미래 기자] 장예원 SBS 아나운서와 윤성빈 스켈레톤 선수가 열애설을 부인했다.

5일 장예원 SBS 아나운서 측은 “장예원과 윤성빈 선수는 밥 한 번 먹은 사이일 뿐 그 이상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성빈 소속사 올댓스포츠도 “윤성빈과 장예원 아나운서가 사적으로 만난 것은 맞다”라면서도 “만약 연인이었다면 그렇게 대놓고 만났겠는가? 윤성빈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대회 중계방송사 중 하나인 SBS와 여러 차례 인터뷰하며 자연스럽게 장예원 아나운서와 친분이 생겼다. 그러다가 누군가 ‘밥을 사겠다’라는 말이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4일 한 온라인 사이트에는 서울 한 백화점에서 윤성빈과 장예원이 팔짱을 끼는 등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하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진술한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고, 열애설이 불거졌다. 하지만 사람이 이를 극구 부인하면서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남게 됐다.

윤성빈은 최근 개최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자스켈레톤 금메달을 거머쥐며 온 국민을 열광케 한 스포츠 선수다.

현재 국

민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윤성빈 선수와 SBS 미녀 아나운서인 장예원의 열애설은 단연코 이목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상황.

열애설을 부인했음에도 두 사람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하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성빈은 이날 개인 SNS에 사진을 올렸으나 열애설에 대한 언급은 일체하지 않았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노영민 반포 아파트, 지난달 11억3천만 원에 팔려…8억5천 차익
  • 1∼2살 원생 학대한 40대 어린이집 보육교사에 벌금형 선고
  • 노르웨이 기상청, 아큐웨더 등 해외 기상청 인기
  • 서울 상계역 인근 상가 건물에 승용차 돌진 '쾅'…3명 부상
  • 인도네시아서 15㎏ 거대 금붕어 잡혀…"거대 금붕어 잡으면 재앙?"
  • "숨 막히고 괴로웠다" 경찰관 극단선택 뒤엔 '먼지털이식 감찰' 있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