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이슈] “밥만 먹은 사이”…장예원·윤성빈, 목겸담 무색하게 한 빠른 열애 부인(종합)

기사입력 2018-03-05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열애설 부인한 장예원, 윤성빈 사진=MK스포츠 DB
↑ 열애설 부인한 장예원, 윤성빈 사진=MK스포츠 DB
[MBN스타 신미래 기자] 장예원 SBS 아나운서와 윤성빈 스켈레톤 선수가 열애설을 부인했다.

5일 장예원 SBS 아나운서 측은 “장예원과 윤성빈 선수는 밥 한 번 먹은 사이일 뿐 그 이상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성빈 소속사 올댓스포츠도 “윤성빈과 장예원 아나운서가 사적으로 만난 것은 맞다”라면서도 “만약 연인이었다면 그렇게 대놓고 만났겠는가? 윤성빈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대회 중계방송사 중 하나인 SBS와 여러 차례 인터뷰하며 자연스럽게 장예원 아나운서와 친분이 생겼다. 그러다가 누군가 ‘밥을 사겠다’라는 말이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4일 한 온라인 사이트에는 서울 한 백화점에서 윤성빈과 장예원이 팔짱을 끼는 등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하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진술한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고, 열애설이 불거졌다. 하지만 사람이 이를 극구 부인하면서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남게 됐다.

윤성빈은 최근 개최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자스켈레톤 금메달을 거머쥐며 온 국민을 열광케 한 스포츠 선수다.

현재 국

민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윤성빈 선수와 SBS 미녀 아나운서인 장예원의 열애설은 단연코 이목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상황.

열애설을 부인했음에도 두 사람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하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성빈은 이날 개인 SNS에 사진을 올렸으나 열애설에 대한 언급은 일체하지 않았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변호사 제명됐는데도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세종 장기 실종 여중생' 데리고 있던 20대 남성 입건
  • '피겨퀸' 김연아가 디자인 참여한 한복, 영국 패션쇼 무대 오른다
  • 백악관 "해리스 부통령, 29일 DMZ 방문"…한덕수 "매우 상징적"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