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이슈] 정용화, 팬들의 눈물 배웅 속 오늘(5일) 입대…인사 없이 입소

기사입력 2018-03-05 16: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용화 입대 사진=MK스포츠 DB
↑ 정용화 입대 사진=MK스포츠 DB
[MBN스타 신미래 기자] 정용화가 국내외 팬들의 배웅 속에 오늘(5일) 군입대했다.

5일 오후 강원도 화천군에 위치한 육군 제15보병사단 승리신병교육대에 입소했다.

이날 부대 앞에는 군입대하는 정용화를 보기 위해 국내외 팬들이 몰렸다. 팬들은 플래카드와 현수막을 들고, 아침 일찍부터 정용화를 기다렸다.

하지만 정용화는 팬들에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차량에 탑승한 채 곧장 위병소 안으로 향했다. 이에 정용화의 얼굴을 아예 보지 못하자 몇몇 팬들은 눈물을 글썽거리기도 했다. 500여 명의 팬들과 취재진은 끝내 그의 모습을 보지 못했다.

정용화가 차에서 내리지 않은 이유는 경희대학원 부정 입학 논란 때문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교육부에서 그의 입학에 대해 "부정입학"이라고 판정하고, 대학 측에 입학 취소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왜곡된 사실이 있다고 주장했던 정용화 측에 입장과는 다른 결과로, 팬들을 보

기에 마음이 무거웠을 터.

이에 앞서 정용화는 자신의 SNS에 “여러분 저 내일 입대를 합니다. 늘 건강 챙기시고, 이루고 싶은 꿈들, 목표 모두 이루시길 응원하겠다. 전 잘 다녀올 테니 제 걱정은 하지 마시고, 그동안 늘 행복한 일만 가득하길! 잠시만 안녕”이라며 군입대 전 소감을 전한 바 있다. 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재난지원금 대상자에 안내문자 발송…추석 전 지급 총력
  • 을왕리 사고에 화들짝…경찰 "주2회 이상 음주운전 단속"
  • 홍콩 첫 의료용 대마초 카페 오픈
  • 철원서 '월북 시도' 탈북민 구속…절단기 들고 횡설수설
  • 지독한 코로나19…나노바늘로 100번 찔러도 90도 가열해도 '멀쩡'
  • 고창 한과 공장 불 5억 원 피해…순천서 부녀 살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