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남편, 너무 의지해”…‘안녕하세요’, 현대판 바보온달·평강공주 부부

기사입력 2018-03-06 00:29 l 최종수정 2018-03-06 00:37

‘안녕하세요’ 사진=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 ‘안녕하세요’ 사진=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안녕하세요’ 아내가 자신에게 다 맡기는 남편에 힘들어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서는 정재용과 마마무가 출연했다. 이날 ‘질문 끝판 왕, 아내에게 다 물어보는 남편’이라는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의 주인공은 마흔 다설 살 남편이 무엇이든지 자신에게 의지하고 묻는 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남편은 무슨 일이 주어지면 ‘어려워’ ‘못해’라면서 시도조차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남편은 “제가

조심성이 많다”면서 “밤에는 야맹증이 있어서 잘 안 보인다. 스타일은 저보다 아내가 더 센스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속되는 사연 주인공의 고민에 “제가 결정 장애인 것 같다”며 민망해했다.

그러면서 “어릴 적 트라우마로 인해 아내에게 더 기대게 됐다. 새로운 일에는 겁부터 났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