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토크몬’ 옥주현, 강호동에 “나는 세고 친절하지만 오빠는 세고 불친절”

기사입력 2018-03-12 23: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토크몬’ 옥주현과 김희선이 절친임을 증명했다.
12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토크몬’에서는 옥주현이 출연했다.
이날 김희선과 옥주현은 친밀한 관계를 과시해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김희선이 옥주현과 만난 지는 오래되지 않았지만 절친이 되는 데는 시간이 중요하지 않다고 주장했기 때문.
이에 옥주현은 김희선과 절친이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제가 송혜교씨 결혼식에서 언니랑 같은 테이블이었다. 언니와 같은 테이블에 계신 분들을 ‘레베카’ 공연에 초대했는데 언니가 바쁜 와중에 두 번이나 공연을 보러 와주셨다”면서 당시의 감동을 고백했다.
김희선 역시 “공연 보고 감동 받아서 펑펑 울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자 강호동은 김희선에 “바빠서 연아 발표회도 안 가는 사람인데”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옥주현은 자신의 친절함을 의심하는 강호동에 “나는 세고 친절하다. 오빠는 세고 불친절하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이수근은 옥주현에게 “친절도 세게 하신다”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30%대…차기 지도자 조사 1위는 이재명
  • 윤 대통령 "두 나라 간 다리 놓은 분 떠나"…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조문
  • 중국 대학들 조기방학 들어가…'백지시위' 막기 위한 조처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카타르] 일본, 스페인 꺾고 16강 진출한 비결은 '시스템 개혁'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