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상회담` 김보성 "터프가이·액션배우 이미지 내려놓을 때"

기사입력 2018-03-15 12: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김보성. 사진|강영국 기자
↑ 배우 김보성.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배우 김보성이 터프가이 이미지를 내려놓을 때가 됐다고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E채널 ‘산으로 가는 예능-정상회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보성은 ‘정상회담’에 대해 “웃음과 감동을 줄 수 있는 예능이라 생각한다. 격투기 하면서 연골 파열, 허리 부상 등이 있었는데 등산하면서 허리가 나았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제작발표회 도중 종종 ‘산으로 가는’ 대화법을 구사한 김보성은 스스로 생각하는 캐스팅 이유를 구구절절 설명했다. 김보성은 “처음에는 내가 운동을 잘 한다고 생각해서 예능에 캐스팅된 것 같은데, 요즘 다른 예능에서도 그렇고 많이 내려놓는 상황”이라며 “터프가이, 액션배우가 좀 힘들어하는 모습, 정신적으로 뚫고 이겨나가는 모습”을 언급했다.
김보성은 “나에 대해 오락가락하는 4차원 모습을 말씀하시는데, 나는 4차원이라 생각 안 한다. 늘 진심으로 이야기하는데 그게 블랙코미디로 가는 것이고, 그게 웃겨서 캐스팅하신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보성은 “이제는 터프가이, 액션배우 이미지 내려놓을 때가 아닌가 싶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김보성은 “쉽게 산보하듯이 가는 등반이 아니라 하드코어다. 생각해보니 눈물이 난 적도 있더라”고 촬영 소감을 전해 기대를 더하기도 했다.
‘정상회담’은 깊은 산 속 절경을 찾아내는 즐거움과 정상 정복의 희열까지 시청자에게 색다른 묘미를 선사

하는 등산을 소재로 한 예능 프로그램이다. 김민종, 김보성, 노홍철, 조우종, AOA 지민이 참석한 가운데, 산을 소재로 한 예능 프로그램인만큼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는 산신제도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정상회담’은 매 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17일 첫 방송.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