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무한도전` 유재석 만난 김제동 어머니 표정 `대박`

기사입력 2018-03-23 0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무한도전’ 유재석-조세호가 절친 김제동-남창희의 소원 풀이를 위해 떠났다. 특집 ‘보고 싶다 친구야!’에서 절친들이 진짜로 보고 싶은 ‘무한도전’ 멤버들의 각각 모습들이 공개된 가운데, 친구들의 소원을 풀어주기 위해 멤버들이 나선 것.
24일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에서는 특집 ‘보고 싶다 친구야’의 심화과정으로 김제동의 어머니를 만난 유재석과 묵언수행을 위해 템플스테이를 하는 조세호의 모습이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특집 ‘보고 싶다 친구야!’ 편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의 절친들이 진짜로 보고 싶은 멤버들의 모습들이 공개됐는데, 미션 수행자로 당첨자가 된 박명수 외 다른 멤버들도 각각의 친구들이 말한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나섰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재석이 누군가와 전화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유재석이 김제동 어머니의 집에 방문하기 위해 대구에 도착해 김제동에게 S.O.S를 청한 것. 갑자기 유재석의 전화를 받은 김제동의 반응은 어땠을지 기대를 더한다.
이어 유재석이 “어머니, 제동이 친구입니다!”라며 깜짝 등장하자 두 손으로 입을 가리며 한껏 놀란 김제동 어머니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처음으로 김제동 어머니 집에 방문한 유재석은 생각지도 못한 상황이 연이어 터져 진땀을 뻘뻘 흘렸다고 전해져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우산을 쓰고 해맑은 미소를 짓고 있는 조세호의 모습도 포착됐다. 조세호는 남창희의 소원인 ‘묵언수행’을 하기 위해 강원도 월정사를 찾은 것. 공개된 사진 속 조세호가 잔뜩 긴장한 표정으로 스님 앞에서 입을 굳게 다물고 손으로 자신을 가리키는 모습은 “제가요?”를 외치던 그의 목소리가 자동으로 들리는 듯해 벌써부터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든다.
특히 하루에 2만 단어 이상을 말해야 하는 ‘투머치토커’이자 ‘대답자판기’인 조세호가 ‘묵언수행’에 실패하면 어마무시한 고행(?)이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과연 1박 2일 동안 템플스테이를 하며 ‘묵언수행’에 성공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당원권 6개월 정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인정…죗값 받겠다"
  • 허리케인 '이언' 최고등급 육박…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