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토크몬’ 추성훈, 강호동에 “얼굴 커서 맞아도 괜찮을 것”

기사입력 2018-03-26 23: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토크몬’ 추성훈이 시작부터 강한 토크를 보였다.
2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토크몬’에서는 추성훈이 출연했다.
이날 추성훈은 MC 김희선에 “실제로 뵈니까 확실히 동안이시다”라고 감탄했다. 그는 “저희 와이프랑 한 살 차이다. 와이프가 한 살 언니다”라면서 김희선이 동안이라고 말했다.
이에 추성훈의 토크 파트너인 이수근이 “제수씨는 나이 많이 들어 보인다는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추성훈은 웃으며 이수근을 밀쳤다. 이수근은 추성훈이 살짝 미는 힘에 바닥으로 나동

그라지며 시작부터 강한 애드리브를 보였다.
이어 추성훈은 파이터로 살며 육체적인 한계를 경험할 때가 없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나이가 올해 44살이다. 사실 힘들긴 힘들다”라고 고백해 이목을 끌었다.
이에 강호동이 자신이 파이터로 나섰으면 어땠겠냐고 묻자 추성훈은 “얼굴이 너무 커서요. 맞아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라고 돌직구를 날려 폭소를 자아냈다.

화제 뉴스
  • "올해 우리 경제 0.1% 성장"…소비 늘려 역성장 막는다
  • [단독] 비번 경찰에 딱 걸린 30대 차량털이범
  • 침방울차단용 마스크 이번 주 출시
  • [단독] 아버지와 다퉜다고 차량 방화한 아들
  • 경기도 결혼식장·장례식장 등에 '집합제한' 명령
  • 자동차 개소세 인하 연장…카드소득공제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