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인터뷰②] ‘나를 기억해’ 이유영 “김희원과 호흡, 연기 아닌 실제 같았다”

기사입력 2018-04-25 1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이유영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오아시스이엔티
↑ 배우 이유영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오아시스이엔티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이유영이 영화 ‘나를 기억해’에서 김희원과 함께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나를 기억해’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여교사 서린(이유영 분)과 전직 형사 국철(김희원 분)이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다. 실제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 청소년 범죄와 음란물 유포 등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이유영은 영화 캐스팅 비화로, 김희원의 응원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사실 한 번도 뵌 적 없었는데, 어느 날 저한테 연락을 주셨다. ‘영화를 제안 받고 고민하고 있다고 들었는데, 네가 했으면 좋겠다. 시나리오가 좋으니 재밌는 영화 한 번 만들어보자’고 하셨다. 그거 믿고 영화를 함께 하게 됐다. 좋게 봐주신 것 같아 감사하다”고 말했다.

서로를 믿고 함께 작업한 이유일까. ‘나를 기억해’ 속 두 사람의 호흡이 빛을 발해 영화에 몰입감과 긴장감을 더했다. 특히 이유영은 김희원과의 호흡에 대해 “김희원 선배님은 연기하는 것 같지가 않았다. 너무 자연스럽고, 실제같이 연기하신다. 워낙 영화 전체를 꿰뚫고 계셔서 제가 많이 따랐었다. 의지를 가장 많이 했다. 정말 듬직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배우 이유영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오아시스이엔티
↑ 배우 이유영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오아시스이엔티


이번 영화에서 김희원과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는 이유영. 그는 폭 넓은, 한계 없는 연기력을 펼치기 위해 주위에 눈과 귀를 기울인다고.

“제 연기에 대해 항상 물어본다. 제 생각 안에서 갇히는 걸 안 좋아하고, 제가 생각하지 못한 부분을 알아낼 수 있어서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다. 항상 질문을 많이 한다.”

이유영은 이러한 노력의 결실로 늘 완벽한 연기력을 펼쳐냈다. 그럼에도 배우 이유영은 언제나 목말랐다.

“제 연기가

아쉽지 않은 적은 없었다. 항상 아쉽다. 어떤 베테랑 선배님이 한 인터뷰에서 ‘한 번도 자기 연기에 만족한 적 없다’고 하셨는데, 자기 연기에 만족하는 배우는 드물 것 같다. 예전에는 제가 출연한 작품들을 정말 못봤는데, 최근 보기 시작했다. 요즘은 그래도 두려움이 많이 없어졌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인터뷰③에서 계속)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우루과이전 죽도록 뛴 가나 왜?...대통령도 '12년 벼른 복수'
  • '서해 피격' 서훈, 새벽에 구속영장 발부…"증거 인멸 염려"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군산 '관리도' 남쪽 해상서 부선 침몰…인명 피해는 없어
  • [카타르] 네이마르, 한국전 뛸까…팀닥터 "공 갖고 훈련한 뒤 판단"
  • 美,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