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수현재씨어터 측 "조재현 활동 재개 NO…창작진에 피해 없길"(공식)

기사입력 2018-04-30 16:13 l 최종수정 2018-05-01 18:37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조재현이 설립한 공연제작사 수현재컴퍼니가 운영하는 수현재씨어터 측에서 새 연극이 시작되는 것과 관련해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수현재컴퍼니 측은 30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수현재씨어터에서 이번주 개막하는 ‘비클래스’는 단순 대관 공연으로 조재현 또는 수현재컴퍼니가 활동 재개를 한다고 기사화가 된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수현재컴퍼니 직원들은 6월말 퇴사예정이며 수현재컴퍼니는 폐업수순을 밟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수현재컴퍼니 측은 공연장 대관의 경우, 최소 6개월~1년 전에 확정이 되었던 것으로 현재 대명문화공장 1,2관 및 수현재씨어터는 내년 1월말까지 대관이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대관 공연들은 조재현이 제작에 참여했다거나 수현재컴퍼니의 재개를 염두한 것이 아님을 밝힌다”고 말했다. 
공연장 건물 또한 매각을 알고보고 있으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공연장만 매각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마지막으로 “수현재컴퍼니에서 제작했던 공연들은 모두 작가와 창작자들의 작품으로 이후 공연 여부와 결정은 그들의 선택이 될 것”이라며 “부디 공동제작했던 작품들, 창작진들에게 피해가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성폭력 논란에 휩싸여 활동 중단을 선언한 조재현이 운영 중인 수현재씨어터에서 새 연극이 상영된다고 보도했다. 이를 시작으로 조재현의 활동이 재개될 것이라고 내다봤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조재현은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돼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출연 중이던 드라마 ‘크로스’에서도 하차한 바 있다.
<수현재 컴퍼니 공식입장 전문>
수현재컴퍼니입니다.
30일 스포츠월드에서 기사화한 내용은 사실과 다릅니다.
수현재씨어터에서 이번주 개막하는 <비클래스>는 단순 대관 공연으로 조재현 또는 수현재컴퍼니가 활동 재개를 한다고 기사화가 된 것은 사실과 다릅니다.
수현재컴퍼니 직원들은 6월말 퇴사예정이며 수현재컴퍼니는 폐업수순을 밟고 있습니다.
공연장 대관의 경우, 최소 6개월~1년전에 확정이 되었던 것으로 현재 대명문화공장 1,2관 및 수현재씨어터는 내년 1월말까지 대관이 되어 있습니다.
이후 대관 공연들은 조재현이 제작에 참여했다거나 수현재컴퍼니의 재개를 염두한 것이 아님을 밝힙니다. 
대관 공연들에는 피해가 되지 않아야 합니다.
현재 공연장이 있는 건물

또한 매각을 알아보고 있으나 매수자가 있어야 가능한 부분이라 시일이 걸릴 거라 생각합니다. 공연장만을 매각하는 것도 검토 중입니다.
또한 수현재컴퍼니에서 제작했던 공연들은 모두 작가와 창작자들의 작품으로 이후 공연 여부와 결정은 그들의 선택이 될 것입니다. 부디 공동제작했던 작품들, 창작진들에게 피해가 없길 바랍니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