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한지민·배종옥·노희경, 5월 5일 어린이날 명동 거리모금 나선다

기사입력 2018-05-01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배우 배종옥, 한지민, 윤소이, 임세미, 이희준, 모델 한현민 등이 5월 5일 어린이날 명동 거리에 뜬다.
벌써 14년째, 아무리 바빠도 1년에 2회 거리 모금을 해온 연예인 모금 천사들이 훈훈한 선행으로 명동 거리를 따스하게 물들일 예정이다. 노희경 작가를 비롯해, 배우 배종옥, 한지민, 윤소이, 임세미, 이희준, 이병훈, 백승도, 한정현, 이재우, 백은경, 최문경, 차종호, 그리고 모델 이혜정, 한현민까지. 연예인 모금 천사들이 굶주리는 지구촌 아이들을 위해 거리 모금에 나선다.
연예인 모금 천사들은 “거리에서 만나는 시민들의 밝고 따뜻한 마음을 모금함 속에 채울 때, 그 순간의 소중함과 행복감을 잊지 못한다”고 말했다.
2004년부터 거리 모금을 이끌고 있는 노희경 작가는 “우리의 작은 수고로 누군가는 학교를 가고, 누군가는 병이 낫고, 누군가는 생명을 얻습니다. 절대 이 작은 수고를 멈추어서는 안될 이유”라며 모금의 취지를 밝혔다.
재능 기부로 이뤄진 특별한 무대도 준비돼 있다. 개그맨 겸 교수 김병조와 아들 김형주 부자가 MC를 맡고, 감성 보컬리스트 난아진, 홍대 인디 싱어송라이터 임현정, JTBC ‘팬텀싱어2’에서 최종 3위를 한 에델라인클랑의 테너 안세권과 베이스바리톤 김동현, 브릴란떼 어린이 합창단, 어쿠스틱 듀오 오추프로젝트(보컬 택우, 기타 정기수) 등이 모두 재능 기부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거리 모금은 UN 경제사회 이사회 특별 협의 지위 국제구호단체 ‘JTS(Join Together Society)’가 주관하고, 방송 영화 공연 예술인들의 모임 ‘길벗’이 직접 기획하고 주최한다. 거리 모금의 주제는 “굶주리는 지구촌 아이들의 엄마가 되어주세요”이다. 만성적인 영양실조에 시달리며 간단한 질병도 치

료받지 못해 죽어가는 아이들에게 분유와 이유식, 의약품 등을 지원하고자 기획됐다.
거리 모금은 5월 5일(토) 명동 KEB하나은행 앞에 마련된 특별무대에서 펼쳐지며,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한 시간 동안 진행된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방송 영화 공연 예술인들의 모임 ‘길벗’[ⓒ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종철 정의당 대표, 성추행으로 사퇴…"모두 인정"
  • 이용구 법무차관 "합의금 얼마? 사적인 일이어서 말하기가…"
  • 이재용 부회장, 재상고 안 한다…"판결 겸허히 수용"
  • 전용기 추락에 브라질축구 4부팀 선수·회장 등 탑승자 6명 전원 사망
  • 법원 "리얼돌 수입 허용…풍속 해치는 물품 아니다"
  • "강아지를 택배 상자에 넣어 판매"…중국서 온라인 밀거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