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는 형님’ 송민호 “이승기에 강호동 빼앗겨”...‘질투의 화신’ 변신

기사입력 2018-05-12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아는 형님’ 송민호가 강호동의 ‘최애 동생’을 차지하지 못해 질투의 화신으로 변신했다.
오늘(12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그룹 위너와 방송인 유병재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형님들은 두 번째 출연인 송민호에게 반갑게 인사를 건네면서도 “지난번에 찾아 왔을 때보다 살이 많이 빠진 것 같다”라며 송민호를 향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에 송민호는 “강호동의 ‘내.가.사.동’(내가 사랑하는 동생)을 뺏긴 후 질투심에 살이 빠지고 있다”라고 짓궂게 답했다. 강호동은 지난달 방송된 ‘아는 형님’ 이승기 편에서 그를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이에

형님들은 송민호에게 이특, 붐 등 강호동의 수많은 동생들을 언급하며 “넘어야 할 산이 한 둘이 아니다”라고 말하자, 송민호는 풀이 죽은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의 ‘최애 동생’으로 인정받지 못해 귀여운 질투의 화신으로 변신한 송민호의 모습은 12일 밤 9시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