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그것이 알고싶다’ 심리학자 “성폭행 피해자 사망, 사라지고픈 충동들었을 것”

기사입력 2018-05-13 0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그것이 알고싶다’ 사진=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
↑ ‘그것이 알고싶다’ 사진=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 김태경 심리전문가가 5·18 계엄군 성폭행 피해자 가족의 진술에 대해 분석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잔혹한 충성 제1부-비둘기와 물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5·18 당시 계엄군에게 성폭행 당한 여성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오정순(가명) 어머니는 제작진에 당시 상황을 힘겹게 털어놨다.

어머니에 따르면 당시 19살 이던 정순은 집에 들어오지 않는 친오빠를 찾아 나서다 쓰러진 채 발견됐고, 이후 정신과를 다니며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결국 정순은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를 본 김태경 심리전문가는 “보여지는 양상들이 회피 반응이 많다. 이분의 부정은 진정한의미의 부정이라고 받아들이기보다는 ‘생각하고 싶지 않아요’라는 메시지 쪽이 더 가까운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러니까 5·18이 포함돼 있는 이 사건들이 이전의 삶과 너무나도 극명하게 다른 삶의 시작 포인트였던 거다. 그래서 이런 일들에

대해서 입에 담는 것이 너무 고통스러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심리전문가는 “분신자살 정말 고통스럽다. 자기 처벌적인 성격이 강한 것일 수도 있다”며 “많은 성폭력 피해자들이 죄책감을 갖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종의 자기혐오나 아니면 온전히 여기서 사라지고 싶은 충동 등 일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결단하겠다" 하루 만에…추미애 "수사자문단 중단" 지휘
  • 김포·파주 2주째 급등세…추가 규제 초읽기
  • 경찰 "이춘재, 사이코패스 성향 뚜렷"…반성 없고 피해자에 책임 돌려
  • [단독] 강남 한복판서 해피벌룬…잇단 범죄에도 클릭 한번이면 구매
  • 국토부 장관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물량 확대"
  • [단독] "유령직원 두고 환경미화비 꿀꺽"…지자체는 방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