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선다방` 유인나 "승리가 나오고 싶다고... 연예인 특집하자"

기사입력 2018-05-14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선다방' 유인나, 양세형.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
↑ '선다방' 유인나, 양세형.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배우 유인나가 '선다방'의 연예인 특집을 제안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선다방' 에서 유인나와 이적 등 카페지기들이 연예인 특집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유인나는 "빅뱅 승리가 '선다방' 특집 하면 꼭 나오고 싶다던데. '선다방'을 진짜 다 보더라고"라며 승리가 '선다방' 애청자임을 밝혔다. 이적 역시 "얼마 전에 약속받은 사람이 있다. 신봉선. 얼마 전까지 이 근처에 살았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유인나는 "연예인 특집하면 안 되냐. 진지하게 이거 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양세형은 "남자, 여자 지금 한 명씩 있으니까 일단 둘이 해주자"라고 재치 있게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한류스타 빅뱅의 막내 겸 사업가, 선다방 애청자', '얼마 전까지 선다방 이웃, 자칭 아이유 닮은 꼴, 인기 개그우먼'이라며 두 사람의 정보를 화면에 띄워 시청

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선다방'은 이적 유인나 등 스타 카페지기들이 실제 맞선 전문 카페를 운영하며, 일반인들의 맞선을 엿보고 요즘 시대 사랑관과 연애관 그리고 삶에 대해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피해자는 여성…최윤희 차관이 더 큰 역할 해달라"
  • 이낙연, 당 대표 출마선언서 '책임' 7번 언급…"가시밭길 마다 않겠다"
  • "감시 스트레스에 공황장애도"…CCTV로 감시하는 '빅브라더' 사장님들
  •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전자담배 판촉 금지 법률안' 유감"
  • 중국 여성, 홍수로 물에 띄운 비상용 타이어 위에서 '출산' 화제
  • 하태경 "정의당, 안희정에만 왜이리 가혹…참 못됐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