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하룻밤만 재워줘` 이상민, 박항서 감독 일침에 사업 꿈 접었다

기사입력 2018-05-14 11: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상민에게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15일 방송 예정인 KBS2 예능 프로그램 ‘하룻밤만 재워줘’ 베트남 편에서 이상민, 조재윤이 베트남의 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감독을 만나 뜻 깊은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에 찾아온 손님 이상민 조재윤을 환한 웃음으로 반갑게 맞이했다. 이상민과 조재윤은 “박항서 감독님은 베트남의 파이팅을 만든 분”, “만나 뵙게 되어 가문의 영광이다”라며 박항서 감독의 열혈 팬임을 인증했다.
두 사람은 박항서 감독이 공항에서 기다릴 것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감동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박항서 감독은 “이상민 씨보다 이상민 씨 어머니의 팬이다”라며 바쁜 시간을 쪼개 공항까지 마중 나온 특별한 이유를 밝혔다.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가 이어졌다. 하지만 곧이어 부드러운 어조로 말을 하던 박항서 감독이 이상민을 향해 단호하게 “이제 더 이상 사업하지 마세요!”라고 말해 이상민을 당황하게 했다.

베트남에서까지 사업 아이템을 떠올리는 이상민에게 따끔한 일침을 날린 것.
박항서 감독의 우려에는 이상민 어머니가 마음고생 하는 일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겨있었고, 이상민은 “절대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상민 잡는 박항서 감독의 촌철살인 입담은 1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하룻밤만 재워줘’에서 공개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故 박원순 영결식 13일 오전 온라인 진행... "추측성 보도 자제 부탁"
  • 도쿄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200명 이상…누적 8천명 육박
  • 백선엽 유족 "대전 현충원 안장에 만족"
  • 프랑스에서 승객에 마스크 착용 요구했다 집단 구타당한 기사 끝내 사망
  • 죽은 코끼리 뱃속에 비닐·플라스틱 쓰레기 가득…"심각한 장 감염이 원인"
  • 미래통합당 '부동산 시장 정상화법' 입법과제로 발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