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섹션TV’ 돈스파이크, 생일파티 후일담 "고기 600kg 천만 원"

기사입력 2018-05-14 21:31 l 최종수정 2018-05-14 2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섹션TV 연예통신’ 돈스파이크와 최현석이 만났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돈스파이크와 떠나는 美식탐험이 공개됐다.
이날 돈스파이크와 리포터가 식사를 함께했다. 리포터는 “돈스파이크 씨의 냉장고가 지드래곤에 버금간다더라”며 호기심을 표했고, 돈스파이크는 “다 있었다”면서 냉장고 속 3대 진미를 밝혔다.
그러면서 돈스파이크는 “4대 진미는 이베리코 흑돼지, 5대 진미까지 하게 되면 육개장 사발면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본격 먹방이 시작됐다. 돈스파이크는 셰프가 요리한 코스 요리의 비주얼과 맛에 감탄했다. 하지만 “아쉬운 점이 하나 있다. 너무 작다”는 아쉬움을 표했다.
이때 최현석 셰프가 등장했다. 최현석은 “제가 가장 아끼는 예술가 돈스파이크 씨가 왔다길래”라면서 단골 전용 음식을 공개했다. 그는 요리 설명과 더불어 “아

무나 못하는 요리죠”라는 허세도 잊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돈스파이크의 생일파티에 대한 후일담도 공개됐다. 돈스파이크는 생일파티를 함께한 86명이 먹은 고기가 600kg에 천만 원 정도가 나왔다고 밝혔다. 일부는 지원을 받고 일부는 직접 구매했다고.
그러면서 돈스파이크는 “몸과 마음이 생일 앞뒤로 일주일 동안 너덜너덜해졌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전 아웃렛 화재, 50·30대 남성 사망…1명 중상·4명 수색중
  • [속보] 대전 대형 아웃렛 화재 사망자 3명으로 늘어
  • "지금 뭐 봐?" SKT 광고서 장원영과 함께 나온 여성, 정체는?
  •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 [가상기자 뉴스픽]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