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시그대` 이준혁 종영소감 “따뜻한 말을 해줄 수 있어 기뻤다”

기사입력 2018-05-16 1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이준혁이 ‘시를 잊은 그대에게’를 통해 로맨스 장인으로의 도약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15일 방송된 16회를 마지막으로 tvN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극본 명수현, 연출 한상재)가 종영했다. 설렘 가득한 전개로 사랑 받은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예재욱(이준혁 분)과 우보영(이유비 분)의 로맨스로 훈훈한 끝을 맺었다.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의사가 주인공이 아닌 병원 드라마. 물리치료사, 방사선사, 실습생들의 일상을 시(詩)와 함께 그려낸 감성 코믹극을 표방했다. 평범한 우리네 일상에 로맨스 코드가 어우러지며 매회 설렘을 안겨줬다는 평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이준혁의 역할이 주효했다. 완벽한 능력남에서 츤데레로, 거기에서 더 나아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직진하는 설렘 로맨스를 이준혁은 저만의 연기로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제가 충고 하나 할까요”라는 대사를 예재욱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려내 그의 트레이드마크로 만들었다.
까칠하고 감정기복 없는 극 이성적인 예재욱이 사랑에 빠지며 ‘충고머신’에서 우보영 한정 ‘칭찬머신’이 되어가는 모습은 안방극장에 설렘과 재미를 동시에 자아냈다. 그런 예재욱의 변화를 이준혁은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녹여내며 극에 몰입감을 높였다. 여기에, 이준혁의 수려한 비주얼이 예재욱 캐릭터와 맞아 떨어지며 ‘시를 잊은 그대에게’의 또 다른 관전포인트가 됐다는 평이다.
이준혁은 지난 15일 ‘시를 잊은 그대에게’의 마지막 방송 직후 가진 V LIVE ‘Goodbye & Thanks ’시그대 X 예바라기‘‘에서 예재욱 역을 마친 소감과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첫 단독 V LIVE인 만큼 이준혁은 작품 이야기뿐만 아니라 팬들에 대한 사랑을 아낌 없이, 센스있게 표현해 더욱 분위기를 훈훈하게 달궜다.
이준혁은 “같이 일한 분들이 좋은 분들이어서 촬영할 때마다 친구들을 만나는 기분이었다”면서 “예재욱은 배울 점이 많은, 좋은 친구라고 생각한다. 재욱이를 통해 따뜻한 말을 해줄 수 있어서 기뻤다”며 ‘시를 잊은 그대에게’를 마친 감회를 밝혔다. 이준혁은 이어 “이렇게 많은 분들과 직접적으로 소통한 것은 처음인데, 새로운 경험을 한다는 게 재밌고 즐겁다”면서 “무대인사 외에는 팬 분들과 만나는 일이 없었는데, 이번 V LIVE는 신기하고 재밌는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이 기분을 여러분도 느끼시면 좋겠다”라며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보였다.
이준혁은 V LIVE를 통해 배우로서 자신이 가진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낸 것은 물론, 시종일관 팬에 대한 배려와 사랑이 아낌없이 내보이며 ‘시를 잊은 그대에게’ 종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종영 후 이어진 V LIVE는 3600여 명이 시청한 가운데 좋아요 수가 132만 개에 육박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모으며 이준혁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한편, 이준혁은 KBS2 새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로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너도 인간이니?”라고 묻고 싶은 세상, 인간보다 더 인간다운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와 열혈 경호원 강소봉이 펼치는 대국민 인간사칭 프로젝트를 그린다. 오는 6월 4일 첫 방송.
shinye@mk.co.kr

화제 뉴스
  • 만취 승객 상대로 성폭행 시도한 택시기사…블랙박스 훼손까지
  • 자가격리 어기고 출근한 40대, 보건소 복귀 요청에 "데리러 오라"
  • 국내 유행 코로나19는 '전파력 6배' 높은 GH 그룹 바이러스
  • "손정우 풀어준 강영수,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국민청원 '10만 돌파'
  • '청문회 공격수' 박지원, 이번엔 '수비수'로 국회 검증대 오른다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