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참시’ 조사위원회 측 “조연출 일베 회원? 확인하기 어려워”

기사입력 2018-05-16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피해자 희화화 논란 기자회견 사진=MBC
↑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피해자 희화화 논란 기자회견 사진=MBC
[MBN스타 신미래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진상조사위원회 측이 조연출이 일간베스트 회원이라는 의혹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는 ‘전지적 참견 시점’의 세월호 피해자 희화화 논란에 관련 조사위원회 활동 종결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현장에는 진상조사위원회의 오세범 변호사, 조능희 위원장(기획편성본부장), 고정주 위원(경영지원국 부국장), 전진수 위원(예능본부 부국장), 오동운 위원(홍보심의국 부장), 이종혁(편성국 부장)이 참석했다.

이날 세월호 피해자 희화화 논란에 관련 진상조사위원회 측이 조연출이 의도성과 고의성이 없다며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나 세월호 피해자를 모욕하는 어묵과 세월호 보도 장면이 너무 절묘했다는 의혹은 풀리지 않았다.

이에 오동운 위원은 “수사가 되지 않는 이상 여러분들을 만족시킬만한 확증은 줄 수 없다. 본인의 양심에 의해 내놓지 않은 이상 (일간베스트 회원인지는) 확인하기 어렵다”면서 판단했“동료들의 평판, 관리 감독들의 경험 등 최소한 저희가 열람할 수 있는 활동 내역을 통해 다”고 말했다.

이어 “(조연출의 일베 여부에 대해서는) 조사위원회 판단일 뿐 확정 지을 수 없다. 저희가 파악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진행하려고 했다. 저희는 일베라고

할 만한 의혹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분에서 이영자가 어묵 먹방을 하는 모습을 담은 장면을 내보내면서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과 함께 세월호 참사 뉴스 보도 화면을 사용해 논란이 됐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은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
  • '코로나19 진정세' 중국서 돼지열병 이어 구제역도 발병
  • 수수료만 30%…대학생·취준생 노린 '작업대출' 뭐길래?
  • 초등학생이 직장암 논문을?…중국서 '대리작성' 논란
  • 부엌 침입한 곰과 싸워 물리친 미 50대…얼굴·목 중상
  • 진짜 '금값'된 금…장중 사상 최고치 경신 '7만원' 넘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