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살림남2` 류필립, 미나 지극정성 간병에 “평소에 잘해” 돌직구

기사입력 2018-05-16 2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살림남2’ 류필립의 8번 갈비뼈에 금이 갔다.
1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미나가 류필립을 간병했다.
이날 류필립은 웨이크 보드의 후유증에 시달렸다. X-ray 검사 결과 8번 갈비뼈에 금이 간 것.
이에 미나는 류필립을 지극정성으로 간호하고 나섰다. 직접 밥을 차리는가 하면 류필립의 심부름을 흔쾌히 들어주기도 했다.
그러면서 미나는 “한 달 동안 내가 다 해줄게. 자기 아프니까”라고 호언장담했다. 류필립은 “평소에 잘해”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류필립은 “다치니까 대접이 달라진다”고 감격을 표했다. 그는 “살다 살다 이런 호강을 누리는 구나. 자주자주 아파야 하나 싶었다”고 인터뷰해 웃음을 더했다.
하지만 미나의 노력에도

불구, 류필립의 간병은 쉽지 않았다. 미나는 빨래를 널다 말고 류필립을 불러 건조대 펴는 법을 묻는가 하면, 류필립을 위한 건강주스를 만들다 과일이 갈리지 않는다며 류필립을 부르기도 했다.
이에 류필립은 “많이 아프니까 좀 쉬고 싶었다. 근데 어떻게 하냐. 와이프가 부르는데 가야지”라면서 “진짜 이제는 좀 쉬고 싶다”라고 한숨 쉬어 안타까움을 안겼다.

화제 뉴스
  • 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있었다는 소문도…진상규명 나서라"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은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
  • [속보] "국내서도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으로 항체 지속기간 파악 예정"
  • 진중권, 심상정 '조문 거부' 사과에…"어이가 없다"
  • 부엌 침입한 곰과 싸워 물리친 미 50대…얼굴·목 중상
  • 진짜 '금값'된 금…장중 사상 최고치 경신 '7만원' 넘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