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성범죄 피해 고백’ 양예원 누구? ‘비글 커플’ 유튜버

기사입력 2018-05-17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양예원,이동민.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 양예원,이동민.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백민경 인턴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하며 이목이 집중됐다.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너무 힘이 들고 죽고만 싶고, 눈물만 쏟아지는데 절 사랑하는 사람들은 하나 같이 입을 모아 얘기했다. 넌 피해자라고 숨고 아파하고 도망가지 않아도 된다고, 그래서 용기 내서 말을 해보려 한다”면서 3년 전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혔다.
양예원은 20대 초반, 아르바이트 사이트를 통해 피팅 모델을 지원, ‘실장님’이라고 불린 인물과 계약을 했다고 설명했다. 양예원은 “막상 촬영일이 되자 밀폐된 스튜디오에서 20명 정도의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속옷만 입혀진 채 강압적인 사진 촬영 등 성추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양예원은 구독자 17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 스타다. 그는 남자친구인 이동민과의 찰떡 케미 덕분에 ‘비글 커플’이라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SNS상에서 콘텐츠로 활용되는 ‘커플 몰래 카메라’의 대표 주자로 꼽힌다. 양예원은 몰래 카메라뿐만 아니라 커플 영상, 일상 공개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공개하며 밝은 모습만

보여왔기에 이번 성범죄 피해 고백이 더욱 안타깝게 느껴진다.
한편 양예원의 남자친구인 이동민은 해당 영상에 “너무나 화가 나고 속상하다. 피해자가 왜 숨어야 하냐. 혹시나 다른 피해자 분들이 계시다면 절대 떨지 말고 부끄러워하지 말아 달라”라며 댓글을 남겼다.
bmk22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피해자는 여성…최윤희 차관이 더 큰 역할 해달라"
  • 이낙연, 당 대표 출마선언서 '책임' 7번 언급…"가시밭길 마다 않겠다"
  • "감시 스트레스에 공황장애도"…CCTV로 감시하는 '빅브라더' 사장님들
  •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전자담배 판촉 금지 법률안' 유감"
  • 중국 여성, 홍수로 물에 띄운 비상용 타이어 위에서 '출산' 화제
  • 하태경 "정의당, 안희정에만 왜이리 가혹…참 못됐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