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장준환 감독 “영화 ‘1987’에 아내 문소리 출연 욕심 냈다”

기사입력 2018-05-17 15:57 l 최종수정 2018-05-17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장준환 감독이 출연해 영화 ‘1987’의 비화를 공개했다.
18일(금)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의 첫 번째 코너 ‘띵작 매치’에서는 5·18 민주화 운동을 기념하여 영화 ‘1987’과 ‘택시운전사’를 소개한다.
최근 녹화에는 영화 ‘1987’을 연출한 장준환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장준환 감독은 영화 ‘1987’에 대거 등장한 톱 배우들의 캐스팅 비화를 비롯해 영화 제작 당시 외압을 받으며 블랙리스트까지 오르게 된 일화를 공개했다.
특히 장준환 감독은 “영화 ‘1987’에 아내이자 배우인 문소리가 출연 욕심을 냈었다”며 “직접 시나리오를 읽으며 함께 할 수 있는 캐릭터가 있는지 검토했었고, 결국 영화 후반부에 출연했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딸 연두와 연두의 사촌오빠가 등장한 장면도 있다”고 깜짝 공개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장준환 감독은

딸 연두를 실제 영화에 출연시킨 이유에 대해 “영화 ‘1987’에 딸이 출연하면 나중에 커서 더 관심 있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이 영화가 세대 간에 이야기 할 수 있는 창구 기능을 하면 좋겠다”고 밝히며 감독이자 아빠로서 소신 있는 속내를 털어놨다는 후문이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고 최숙현 선수 녹취 파일 공개…"빵 먹인 것도 부인하나요"
  • 진중권 "윤석열·금태섭이 집 팔 때 친문은 안 팔고 더 사"
  • 전남 공무원 1명 코로나19 확진…영암 금정면사무소 폐쇄
  • 부동산 정책에 뿔났다…실검 등장한 '소급위헌 적폐정부'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