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키디비 모욕 혐의` 블랙넛 "의도 없어 논란 신기…품위 지키고파"

기사입력 2018-05-17 16:14 l 최종수정 2018-05-17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수아 인턴기자]
래퍼 키디비(28·김보미)를 모욕한 혐의를 받고 있는 래퍼 블랙넛(29·김대웅)이 김치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3차 공판에 출석한 가운데, 그의 인터뷰가 함께 주목받고 있다.
블랙넛은 1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3차 공판에 김치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출석해 불쾌감을 자아냈다. 앞서 블랙넛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키디비를 태그하며 '김치녀'로 비하한 바 있기 때문.
블랙넛의 복장을 본 누리꾼들은 야유를 보내고 있는 상황. “뭘 믿고 저러는 것이냐”, “피의자 신분인데 제정신이냐”, “꼭 콩밥을 먹어야 한다” 등 의견으로 강도 높게 비판 중이다.
블랙넛이 공판에서 김치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나타나며, 그의 최근 인터뷰도 함께 주목받고 있다.
'7INTERVIEW' 블랙넛. 사진|힙합LE 유튜브 캡처
↑ '7INTERVIEW' 블랙넛. 사진|힙합LE 유튜브 캡처
블랙넛은 지난 14일 힙합엘이의 영상 인터뷰 시리즈 ‘7INTERVIEW’에 등장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블랙넛은 현재 진행 중인 키디비와의 재판에 대해 언급했다. “재판 진행은 어떻게 돼가고 있냐”는 질문에 그는 “현재 3차 재판까지 가서 아마 2주 후에 완결이 나거나 미뤄질지 모르겠다”며 “빨리 끝내고 싶다”고 말했다.
또 블랙넛은 “의도하지 않고 평소대로 늘 하는 행동들이었는데 이슈가 되는 게 신기했다”며 “별 의미 없이 그냥 항상 머릿속에 생각나는 대로 했을 뿐인데 ‘이렇게 일이 커질 수도 있구나’라고 생각했다. 이런 걸 항상 저지르고 나서 느낀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는 “나이도 이제 먹었고, 이제 좀 품위를 지키고 조

용히 음악만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블랙넛은 지난해 6월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과 모욕 혐의로 키디비에게 고소당으며, 1·2차 공판에서 모두 노래 가사를 직접 쓴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키디비를 모욕할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410y@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남원, 섬짐강 제방 피해 사례 '역대급'... 1천 250명 이재민 발생
  • [종합뉴스 단신] 대법 "평소 허락했어도, 잠든 연인 나체 촬영은 유죄"
  • [종합뉴스 단신] 강경화, 6개월 만에 해외 출장…독일과 전략 대화
  • 보건복지부 장관 "극단적 방안보다 대화와 협의하자"
  • 900명 일하는 덴마크 대형 도축장서 집단감염 발생... 일시 페쇄
  • 정총리 "기상예보 적중률 높여야 해... 근본적 대책 세우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