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리치맨’ 김준면·하연수, 초밀착 스킨십? 아슬아슬 핑크빛 기류

기사입력 2018-05-23 13:31

리치맨 김준면 하연수 사진= iHQ
↑ 리치맨 김준면 하연수 사진= iHQ
[MBN스타 손진아 기자] ‘리치맨’ 김준면이 하연수에게 기대 잠들었다.

23일 드라맥스,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리치맨’(연출 민두식/극본 황조윤·박정예/제작 iHQ) 5회에서는 김준면(이유찬 역)이 하연수(김보라 역)와 초밀착 현장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이유찬(김준면 분)은 김보라(하연수 분)에게 무심한 듯 틱틱 대면서도 은근히 챙겨주는 태도로 츤데레 미(美)를 발산해 안방극장의 설렘지수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그는 김보라에게서 첫사랑 ‘김분홍’의 모습을 조금씩 발견하면서 두 사람 사이에는 더욱 미묘한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그러나 극의 말미 이유찬은 과거의 인연으로 인해 가까워진 민태라(김예원 분)와 키스를 나눠 이들의 알쏭달쏭한 관계는 더욱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있는 상황.

공개된 사진 속 이유찬과 김보라는 한 공간에서 서로를 마주하고 있어 왠지 모를 아슬아슬한 핑크빛 기류를 자아내고

있다. 감정을 읽을 수 없는 눈빛의 두 사람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는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무엇보다 초밀착한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되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김보라의 어깨에 기대어 잠든 이유찬과 이에 묘한 표정을 짓는 김보라까지 오늘(23일) 방송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