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해투3’ 안영미X송은이, 노래방 빙자한 ‘핑크빛 ♥고백’→1위 퇴근 개가수

기사입력 2018-05-25 00:24 l 최종수정 2018-05-25 00:39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해피투게더3’ 안영미와 송은이가 핑크빛 연애 분위기를 풍겼다.
2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는 가정의 달 맞이 세 번째 특집 ‘전설의 조동아리: 내 노래를 불러줘-개가수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셀럽파이브 송은이&안영미, 김영철, 노을 강균성&전우성, 솔비가 출연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영미는 “제가 뭐만 하면 편집이 된다”며 “저를 담을 수 있는 그릇이 안 된다. 언제까지 제자리걸음을 할 거냐. 좀 열었으면 좋겠는데”라며 방송사들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유재석이 “우리가 12세 이상이지 않냐. 한계가 있어서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안영미는 “첫 걸음이 어려운 것”이라고 받아치자 유재석 역시 “이 정도면 본인이 바뀌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안영미가 “‘슬레이트 치는 법’도 바뀌어야 한다”면서 손으로 박수 대신 가슴을 끌어모으는 19금 포즈로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안영미는 남자친구와의 영화 같은 첫 만남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을 당시, 남자친구가 라디오 청취자였다면서 “‘안영미 씨, 저랑 소개팅 하시죠’라는 사연을 보내서 생방송 도중 전화연결을 했다. 목소리가 좋아서 이후 개인적으로 연락을 하게 됐다”라며 운명적인 첫 만남을 고백했다.
하지만 이어 그는 “남자친구가 첫 만남 전날 ‘아차 싶었다’고 고백했다”라며 반전 스토리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안영미는 "남자친구가 제가 예전에 한 개그 프로그램에서 ‘김꽃두레’를 하면서 웃음을 주는 모습이 멋있었다고 하더라"라며 덧붙이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이를 듣고 있던 송은이가 “남자친구와의 전화통화 할 때 호칭이 ‘깍쟁이 왕자님’”이라며 자리를 피할 수밖에 없는 애칭을 폭로해 웃음을 유발시켰다. 이에 안영미가 애교 넘치는 전화통화를 재현해 모두를 닭살 돋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김영철은 문대통령과 함께 했던 독일 동포 간담회 뒷이야기를 밝혔다. 그는 간담회 참석을 위해 문대통령과 함께 전용기를 탔다고 자랑했다. 그는 “전용기는 함께 탔지만 겸상은 하지 못했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간담회 행사에서 진땀 흘린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공연을 하게 됐는데, 80인분은 밥을 푸고 계시고, 나머지는 대통령 사진을 찍느라 바빴다”라며 당시 분위기를 설명했다.
이때 관계자가 김영철을 무대로 올라가라고 했고, 식사 속에 행사를 진행했다고. 하지만 그는 “그런데 뭘 해도 저를 보시지 않더라”라며 공연에 눈길도 주지 않은 분위기를 온몸으로 재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김영철은 스튜디오에서 ‘따르릉’ 노래를 부르며 “허리를 젖히고 춤을 추건 말건 서로 할 일만 했다”라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이에 그는 “그 이후 어떤 행사장에 가도 전혀 부끄럼이 없다. 담력을 쌓게 됐다”라고 뜻밖의 교훈을 밝혀 웃음을 더했다.
무엇보다 이날 김영철이 송은이에게 설렌 적이 있다고 밝혀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그는 “며칠 전 (송은이와) 헤어질 때 자연스럽게 포옹을 했는데 설레더라”라고 고백한 것. 하지만 그는 “카메라가 있던 가상 부부 시절에는 오히려 어색했다”라고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앞서 “‘밥 잘 사주는 누나’의 원조는 송은이”라며 “(이 감정에 대해) 저도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며 송은이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밝힌 바. 또한 그는 “우리 엄마도 내 얘기를 잘 안 들어주는데, 송은이는 내 얘기를 끝까지 다 들어준다”라고 송은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송은이는 “(김영철이) 나를 좋아하는 것 같다.

수시로 느낀다”라고 대답해 두 사람의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송은이가 “라디오 녹화 때, 본인의 녹음이 끝나고 가면 되는데 내가 녹음하는 곳에 와서 말을 시킨다”라고 폭로해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안영미&송은이는 핑크빛 사랑고백의 기운을 받아서일까. ‘셀럽이 되고 싶어’ 노래가 불려지면서 1위 개가수로 퇴근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