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현중 변호인 "전여자친구 A씨 유산 주장 인터뷰 사실 조회 필요"

기사입력 2018-05-30 14:21 l 최종수정 2018-05-30 14:24

가수 겸 배우 김현중 /사진=스타투데이
↑ 가수 겸 배우 김현중 /사진=스타투데이


가수 겸 배우 김현중(32) 측 변호인이 그의 전 여자친구인 A씨의 인터뷰 내용에 대해 "사실 조회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서울고등법원 제32민사부는 오늘(30일) A씨가 김현중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 항소심 3번째 변론기일을 열었습니다.

오늘 김현중 측 변호인은 A씨가 "김현중의 폭행으로 인해 유산을 당했다"고 주장한 내용이 담긴 인터뷰 기사를 언급하며 "이 기사를 작성한 기자를 증인으로 신청하는 것에 대한 입장은 유효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해당 기자에게 문의를 했지만 이 기자는 구체적인 내용 없이 'A씨 본인과 인터뷰한 것이 맞다'는 답변만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재판부는 이에 "취재 과정에 대한 부분을 사실 조회를 하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물었고 김현중 측 변호인은 "그렇게 하겠다. 다만 사실 조회가 늦어질 수도 있으니 증인 신청은 보류하는 것으로만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현중 측 변호인은 이와 함께 "A씨의 공갈 기만에 대한 손해 배상과 명예훼손으로 인한 피해에 대한 보상을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A씨는 지난 2014년 "김현중에게 폭행을 당해 아이를 유산했다"며 폭행 치사 및 상해 혐의로 고소를 했다 취하했습니다.

이후 A씨는 2015년 4월 김현중을 상대로 16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

구 소송을 제기했고 김현중은 이에 "A씨가 유산, 낙태를 했다는 거짓말로 거액을 요구했다"며 맞고소한 바 있습니다.

재판부는 지난 2016년 8월 1심 선고에서 "A씨가 김현중에게 1억 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A씨는 판결에 불복, 항소장을 제출했고 사건은 2016년 9월 서울고등법원 제32민사부로 넘겨졌습니다.

[MBN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