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인사이드] ‘기름진 멜로’ 임원희, 준호와 접전 최고조…긴장감 팽팽

기사입력 2018-06-12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름진 멜로 임원희 사진=기름진멜로 캡처
↑ 기름진 멜로 임원희 사진=기름진멜로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기름진 멜로’ 배우 임원희가 분출한 뜨거운 욕망이 안방극장을 점령했다.

1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 21, 22회에서 왕춘수(임원희 분)는 채설자(박지영 분)와 손님들을 사이에 두고 서풍(준호 분)과의 본격 불꽃 튀는 경쟁을 시작, 극의 긴장감이 최고조에 다다랐다.

채설자가 서풍의 식당 ‘헝그리웍’에서 일하는 사실을 알게 된 왕춘수는 월급으로 천만원을 줄테니 화룡점정에서 일할 것을 권유했다. 채설자를 뺏어오려는 왕춘수와 뺏기지 않으려는 서풍의 대립이 더욱 극대화되며 욕심과 견제로 가득 찬 임원희의 표정연기가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이어 채설자를 붙잡는 서풍에 “칼판 하나 없다고 무너지는 형편없는 주방이야. 뭘 더 듣고 있어. 설자야 나랑 가자”며 그녀를 잡은 임원희의 냉철하고 단호한 카리스마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더불어 헝그리웍의 요리를 맛보기 위해 줄 서 있는 사람들을 보고 위기감을 느낀 왕춘수는 “단 한명이라도 풍이한테 우리 손님을 뺏겨선 안 된다”며 불타오르는 승부욕으로 극의 전개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방송 말미에는 화룡점정 식사 예약을 갑자기 취소한 VIP손님들에게 “혹시 헝그리웍으로 장소를 바

꾸시는 거라면 저희가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드리겠습니다 손님”이라며 통 큰 승부수까지 띄웠다. 그 어느 때보다 비장함이 불타오르는 임원희의 눈빛이 안방극장까지 긴장하게 만들며 손님을 뺏기지 않기 위해 왕춘수가 만든 비책은 과연 무엇일지, 그 비책이 서풍과 어떤 대립으로 이어질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김주하 AI 뉴스] '뇌물·성접대' 김학의 무죄 뒤집혔다…징역 2년 6월 법정구속
  • 전여친 아버지 흉기로 살해한 20대 항소심서 징역 28년
  • 노현정 전 아나운서, 시어머니와 고 이건희 회장 빈소 조문
  • 프랑스, 코로나19 '통제 불능'…"내일부터 전국 봉쇄령"
  • 이건희 회장 유년 보낸 경남 의령에도 현수막 애도 물결
  • 문 대통령 "방역·경제 동반 성공할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