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풀 뜯어먹는 소리` 한태웅 "첫방 후 많은 연락와 깜짝...농촌에 꾸준한 관심 부탁"

기사입력 2018-06-26 16:31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풀 뜯어먹는 소리' 소년 농부 한태웅이 첫 방송에서 남다른 매력으로 신선한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며 화제에 오르자 소감을 밝혔다.
26일 한태웅 소속사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25일 첫 방송된 케이블TV tvN ‘풀 뜯어먹는 소리’에 출연한 한태웅의 첫방 소감과 함께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16세 중딩 농부 한태웅과 ‘도시 남자’ 정형돈, ‘예비 귀농자’ 김숙, ‘농고 선배’ 이진호, ‘무한 긍정 소녀’ 송하윤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한태웅은 특유의 어르신 말투와 타고난 입담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으며, ‘풀뜯소’ 4인방과의 앞으로의 케미스트리를 기대케 해 눈길을 끌었다.
한태웅은 방송 직후 소속사를 통해 “첫 방송이 나가고 많은 연락이 와 얼떨떨하면서도 감사했다. 농촌에 대한 꾸준한 관심이 농촌을 살리는 데 큰 힘이 된다.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또 “많은 분들이 같이 일을 도와주셔서 더욱 감사했다”고 농사에 대한 진심어린 애정을 덧붙여 미소를 자아냈다.
소속사 측은 “한태웅 군의 꿈을 지켜주며, 농업이란 산업에 전문적 지식을 가지고 성장하는데 밑거름이 되고 싶다. 현재 스마트팜이나 6차산업과 같은 농업의 화두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며 공부하고 있다”며 “농업에 대한 전문적 지식을 바탕으로 농촌을 알리는 진짜 인플루언서가 되는 것이 목표다”는 계획을 밝혔다. 끝으로 “한태웅 군이 농촌을 위해 노래하고 싶은 꿈도 가지고 있어 현재 노래 ‘흙에 살리라’를 편곡해 농촌을 위해 봉사할 예정이다”고 깜짝 소식을 전해 반가움을 더했다.
한편 한태웅은 지난해 KBS

1 ‘인간극장’,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등 TV프로그램 출연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개그맨 정찬우와의 인연으로 최근 소속사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