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유시민 하차, 정치서 멀어지고 싶은 마음...“글 쓰는 시민으로 살 것”

기사입력 2018-06-29 02:01

유시민 하차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 유시민 하차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썰전’ 유시민 작가가 하차 소감을 밝혔다.

28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가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날 김구라는 “유시민 작가가 2년 6개월 동안 함께 했는데 오늘이 마지막이다. 아쉽지만 왜 ‘썰전’을 그만두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유시민은 “제작진하고 총선 때까지 넉 달만 하자고 했는데 2년 반이 흘렀다. 정치에서 멀어지려고 정치 은퇴를 했는데 정치 비평을 자꾸 하다보니까 자꾸 안 멀어지더라”면서 “정치에서 한 걸음 멀어져서 글 쓰는 시민으로 살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이에 박형준은 “유시민 작가가 없는 ‘썰전’이 상상 안 된다. 나만 나오면 팥소 없는 찐빵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하며 “국민 교양을 넓히는데 유시민 작가가 기여했다. 본인이 정치로부터 멀어지기 위해서 프로그램을 그만둔다고 하는데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유시민은 “액면 그대로 받아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더했다.

유시민은 “남이 하는 일을 비평하니까 저도 비평받았다. 제가 늘 옳은 말만 하지 않았을 것이다. 제 나름의 시각을 말씀드리려고 했다. 시청자분들이 시각을 형성하는데 참고 사항이

됐으면 했다. 야박한 비평을 한 적 있고 상처받으신 분들께는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시청자분들, ‘썰전’을 아껴주셔서 감사하다. 유익하고 재밌게 하실 분이 제 자리에 온다고 생각한다. 2, 3주 지나면 잊힐 것이다. 잊혀지는 영광을 허락해 달라”며 시청자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